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투자증권, ‘슈퍼블록’과 맞손… “디지털 자산 시장 주도할 것”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2-10-07 23:50

STO 등 블록체인 기술 내재화 계획

디지털 자산, 금융자산 되도록 기여

슈퍼블록 “새로운 사업영역 개척”

신한 “디지털 자산 사업 내재화”

김장우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이영창‧김상태) 디지털그룹장(오른쪽)과 김재윤 슈퍼블록 대표이사가 블록체인(Blockchain‧공공 거래 장부) 기술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신한투자증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이영창‧김상태)이 7일 블록체인(Blockchain‧공공 거래 장부) 전문 기술기업인 슈퍼블록(대표 김재윤)과 기술협력 맞손을 잡았다.

슈퍼블록은 자체 메인넷(Mainnet) 개발과 지갑, 스캐너, 브릿지 등 메인넷 사용에 필요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Application)을 개발하는 블록체인 기술사다. 메인넷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실제 출시해 운영하는 네트워크(Network‧관계망)를 의미하는 말로, 독립적인 플랫폼으로서 가상 자산 거래소 등의 독자적인 생태계를 구성한다.

신한투자증권은 이번 협력을 통해 ▲증권형 토큰(STO‧Security Token Offering) 거래 플랫폼 및 디지털 지갑 ▲블록체인 아키텍처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블록체인 기반 계약) 등 디지털 자산 사업에 필요한 블록체인 기술을 내재화할 계획이다.

이는 블록체인 인프라(Infrastructure‧사회적 생산 기반)를 선제적으로 준비해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자산이 건전한 금융자산으로 자리 잡는 데 기여하려는 취지다.

김재윤 슈퍼블록 대표는 “금융기관은 디지털 자산 시장과 실물 자산 시장 사이 연결고리로서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번 신한투자증권과의 협력을 통해 시장과 기술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새로운 사업 영역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우 신한투자증권 디지털그룹장은 “이번 협력은 ‘탈 중앙화’와 ‘개인의 콘텐츠 소유’를 주요 특징으로 하는 차세대 인터넷 ‘웹 3.0(Web 3.0)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을 디지털 자산 사업전략에 내재화하는 과정”이라며 “증권형 토큰 등 블록체인 기반의 신규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앞으로도 유망 기업과 빅블러(Big-blur‧경계 융화) 협력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