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아트투게더, 중고명품거래 플랫폼 ‘엣플렉스’ 출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09-30 14:29

업계 최저 수수료 3~5% 거래비용 부담 줄여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아트투게더가 중고명품거래 플랫폼 ‘엣플렉스’를 출시했다. /사진제공=아트투게더

아트투게더가 중고명품거래 플랫폼 ‘엣플렉스’를 출시했다. /사진제공=아트투게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예술품 공동구매 플랫폼인 아트투게더가 중고명품 리셀 시장에 낮은 수수료를 제공하고 안정적인 거래 활성화를 위해 중고명품거래 플랫폼 ‘엣플렉스’를 론칭했다고 30일 밝혔다.

아트투게더는 지난 7월 중고명품거래부터 매입과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엣플렉스 법인을 설립했으며 약 3개월간의 서비스 준비 끝에 정식 론칭했다. 엣플렉스는 합리적인 가격과 편리한 판매, 높은 신뢰도를 바탕으로 맞춤형 거래 서비스를 제공해 리셀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엣플렉스는 전문 감정사의 정품 감정을 통해 매입한 상품을 일반 대중이 합리적인 가격에 물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판매자는 전화, 온라인 신청 등 고객이 원하는 방식으로 판매를 신청할 수 있으며 전문 감정사가 고객의 장소로 직접 찾아가 감정과 매입을 진행하는 방문서비스를 운영해 판매자가 언제 어디서든 물품을 거래할 수 있다.

엣플렉스는 업계 최저 수수료를 적용해 부수적인 거래비용 부담을 줄였다. 아트투게더 관계자는 “현재 중고명품 거래는 직매입 등 재고 부담이 없고 최대 10~20%에 달하는 수수료율을 적용하면서 중소명품 플랫폼부터 대기업까지 리셀 시장에 참여 중”이라며 “기존 높은 수수료율에 판매자들이 실제 판매 금액에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라고 밝혔다.

엣플렉스는 직접 매입과 위탁 판매 모두 가능하며 업계 최저 수수료 3~5%를 적용해 최상의 가격에 물품을 판매할 수 있다. 시계 경매를 포함한 경매 서비스도 제공한다. 아트투게더와 엣플렉스가 함께 진행하는 온라인 경매 서비스는 경쟁 입찰을 통해 더욱 좋은 조건에 물품 거래가 가능하다.

엣플렉스는 고객 중심의 오프라인 매장 운영도 병행한다. 현재 엣플렉스는 서울 강남점을 시작으로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에 2호점을 다음달 중으로 오픈해 고객이 물건을 직접 구매하고 판매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오프라인 매장은 가품, 도주 등 온라인 거래사고에 불안한 회원들을 위해 엣플렉스 매장에서 물품의 진위여부를 직접 확인 받고 거래도 할 수 있는 개인 간 안전거래 서비스도 지원한다. 아트투게더 관계자는 “엣플렉스 매장은 단순히 물건을 팔고 구매하는 역할만 있는 것이 아니라 무료 감정부터 개인 간 안전 거래를 위한 오픈 공간으로 활용된다”라고 밝혔다.

조준엽 엣플렉스 운영이사는 “높아지는 가격과 한정된 공급물량으로 더욱 구하기 어려워진 명품이 증가하면서 많은 소비자들이 자연스레 명품 리셀시장으로 시선을 돌리고 있다”며 “허위 매물, 가품 수수료, 안정성, 편리성 등 온라인 거래에서 발생하는 불안 요소를 해결하고 안전하게 명품을 거래할 수 있는 투명한 리커머스 플랫폼을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