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간]신의 직장 CEO 일지/ 윤대희

이창선 기자

lcs2004@

기사입력 : 2022-09-14 14:59

[윤대희 지음 / 삼인 / 446쪽 /2만2천 원]

[한국금융신문 이창선 기자]
“공공기관은 神의 직장이 아니라 국민에게 信義를 지키는 기관이어야 한다”

신용보증기금에서 퇴임한 윤대희닫기윤대희기사 모아보기 전 이사장이 이 같은 생각을 담아 『신의 직장 CEO 일지』를 출간했다. 공공기관장으로서의 경험담과 공공 리더십을 들려준다.

금융 공공기관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안정적인 고용 및 근무 요건, 높은 수준의 급여와 복지제도로 최고의 일자리인 ‘신神의 직장’으로서 선망되는 수많은 공기업 가운데에서도 가장 선호된다고 알려져 있다.

『신의 직장 CEO 일지』는 그 금융 공공기관에 속하는 ‘신용보증기금’을 2018년 6월부터 2022년 8월까지 이사장으로서 경영한 작가의 생생하고 꼼꼼한 기록이다.

윤대희 전 이사장은 1975년에 행정고시에 합격하여 경제기획원 사무관으로 일하기 시작한 이래, 공정거래위원회, 재정경제부, 대통령비서실 경제정책수석비서관을 거쳐 국무조정실장이 되기까지 30년이 넘도록 공직 생활을 했다. 윤 전 이사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게 공공기관장은 새로운 도전이었다”라고 술회한다.

윤 전 이사장은 공공기관장 리더십의 중요한 네 가지 덕목으로 혁신, 공익, 신뢰, 협력을 꼽고 “신뢰를 기반으로 협력과 혁신을 통해 공익을 추구하는 것이 공공기관장이 추구해야 할 목표”라고 역설한다.

『신의 직장 CEO 일지』는 신용보증기금을 중심으로 우리 공공기관의 이모저모를 훑게 하면서 다양한 사례를 통해 최근의 역사를 통틀어 이해하게 한다. 또한 금융 공공기관으로서 우리 사회에서 담당한 역할을 자세히 설명함으로써 근래 한국 산업 경제가 어떤 식으로 변모해왔는지, 어떤 상황에 놓여 있으며 문제점은 무엇이고 해결책은 무엇이 될 수 있을지 하나하나 짚어보게 한다.

[윤대희 지음 / 삼인 / 446쪽 /2만2천 원]

이창선 기자 lcs20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