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뉴욕증시, 파월 여진에 사흘째 하락 3대지수 지지선 붕괴…기술주 애플·MS 약세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8-31 08:00

S&P500 4천선 밑으로…다우 3만2천선·나스닥 1만2천선 아래
금리인상 기조에 기술주 하방 압력…애플 -1.53% MS -0.85%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그래픽= 한국금융신문

그래픽= 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뉴욕증시가 미국 연준(Fed)의 금리인상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 뚜렷해지자 투심이 냉각되면서 사흘 째 하락했다.

주요 경제지표 개선도 오히려 통화긴축 정책 지속을 뒷받침하는 근거로 여겨진 것으로 풀이된다.

금리인상에 민감한 기술주 약세가 부각됐다.

30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장보다 308.12포인트(0.96%) 하락한 3만1790.87,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4.45포인트(1.10%) 하락한 3986.1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 장보다 134.53포인트(1.12%) 하락한 1만1883.14에 마감했다.

최근 일부 상승 랠리를 보였던 3대 지수 주요 지지선이 붕괴됐다. 다우지수는 3만2000선을 내줬다. S&P500지수는 4000선 밑으로, 나스닥 지수도 1만2000선 아래로 떨어졌다.

지난주 잭슨홀 미팅 파월 연준 의장 연설에서 인플레이션 억제까지 금리인상이 사실상 예고되면서 투자심리가 얼어붙기 시작했다.

연준위원들의 통화긴축 발언도 추가 하방압력이 되고 있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대담에서 "긴축은 매우 짧은 기간 동안 시행한 후 방향을 바꾸는 것이 아니다"며 "연준은 내년에 긴축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채 2년물은 3.45%대를 기록하고, 10년물 국채는 3.11%를 기록했다.

경제 지표도 호조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7월 채용공고는 약 1123만9000건으로 전월치(1104만건) 대비 늘었고, 월가 예상치도 웃돌았다.

컨퍼런스보드는 8월 소비자 신뢰지수가 103.2를 기록했다고 발표해 전월(95.3)을 상회했다.

경제지표 호조에 국채금리가 상승하자 기술주 중심으로 하방 압력을 받았다.

애플은 전 거래일보다 1.53% 하락한 158.91달러에 마감했다.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도 전 거래일 대비 0.44% 하락한 108.94달러에 마감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전 거래일보다 0.85% 하락한 262.97달러에 마감했다.

아마존도 전 거래일보다 0.82% 하락한 128.73달러에 마감했다.

'삼백슬라'가 된 테슬라는 전 거래일 대비 2.50% 하락한 277.70달러에 마감했다.

국채금리 상승 등으로 엔비디아(-2.11%), 마이크론(-1.25%) 등 반도체 업종도 약세를 보였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