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SM그룹 해운부문, 글로벌 LNG 운송시장 본격 진출

권혁기 기자

khk0204@

기사입력 : 2022-08-19 17:17

2022년 8월 18일 울산 현대중공업 조선소에서 개최된 ‘SM 알바트로스호’ 명명식에서 현대중공업 한영석 부회장(앞줄 왼쪽부터 세 번째), 우오현 SM그룹 회장, 대모를 맡은 김문석 여사, 쉘 코리아 주영규 대표, 대한해운 김만태 대표, 현대중공업 이상균 사장(앞줄 왼쪽 여섯 번째부터)이 명명식 관계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중공업

[한국금융신문 권혁기 기자]
SM그룹(회장 우오현) 해운부문 계열사 대한해운엘엔지가 1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17만4000 CBM(큐빅미터)급 LNG운반선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19SM그룹에 따르면 이날 우오현 SM그룹 회장, 김만태 대한해운 대표와 주영규 쉘 코리아 대표, 한영석 현대중공업 부회장, 이상균 사장 등이 명명식에 참석한 가운데 쉘 코리아측 김문석 여사가 대모 역할을 맡아 본 선박을 ‘SM Albatross로 명명했다.

‘SM Albatross는 국내 선사 중 최초로 해외 화주인 쉘과의 LNG운반선 운용 계약에 투입된다. 대한해운은 쉘과의 LNG운반선 운용 계약을 교두보로 삼아 글로벌 LNG 운송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게 된다.

내년 9월까지 순차적으로 174000 CBMLNG운반선 4(본선 포함)을 쉘과의 계약에 투입할 예정이며, 총 계약금액은 미화 약 61300만 달러 규모다.

대한해운은 LNG 전문선사로서 전통적인 LNG운송에 안주하지 않고, 친환경 고부가가치 미래산업인 LNG벙커링 시장도 적극 공략중이다.

국내는 ‘SM JEJU LNG 2, 해외는 쉘과의 계약에 투입한 ‘K. LOTUS를 운용해 축적한 역량으로 운영 노하우와 기술을 확보해 글로벌 LNG벙커링 운영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한해운은 환경규제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SM AlbatrossLNG와 저유황유(LSFO)를 연료로 하며, 국제기준보다 훨씬 적은 50% 이하 온실가스만 배출하는 친환경 선박으로 해양수산부의 친환경선박 인증을 획득했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이날 명명식에서 “SM그룹은 대한민국이 글로벌LNG 분야에서도 자타가 인정하는 해운강국의 위상을 떨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만태 대한해운 대표는 대한해운엘엔지는 ‘SM Albatross를 통해 LNG 전문선사로서 역량을 한 층 더 강화했다친환경 시대에 발맞춰 글로벌 LNG 경쟁력을 강화해 세계적인 LNG 운송 및 벙커링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권혁기 기자 khk02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