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경남은행, 1천억 규모 집중호우 긴급 금융 지원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2-08-12 14:30

BNK경남은행 본점. / 사진제공=경남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BNK경남은행(행장 최홍영)은 집중호우로 재산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개인에게 1000억원 규모로 긴급 금융 지원을 한다고 12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집중호우로 실질적인 재산 피해가 발생한 중소기업 및 개인으로서 해당 지역 행정 관청 등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을 하면 금융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피해가 확인된 피해 금액 범위 내에서 개인에게는 2000만원 이내 긴급생활안정자금대출과 중소기업에는 기업당 5억 이내 긴급경영안정자금이 지원된다.

여기에 최고 1.0%포인트(p) 특별우대금리를 제공해 총 1000억원 한도의 신규 자금이 지원된다.

기존 대출에 대해서는 원금 상환 없이 만기 연장을 할 수 있고 분할상환금 상환 유예를 받을 수 있다.

또한 경남은행은 긴급 금융 지원과 별도로 집중호우로 재산 피해를 입은 경남BC카드 고객과 가맹점에 신용카드 결제 대금 최대 6개월 청구 유예 등 혜택을 마련했다.

정윤만 여신영업본부 상무는 “수도권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집중호우로 재산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개인을 돕기 위해 1000억원 규모로 금융 지원을 하게 됐다. 긴급 금융 지원이 피해 중소기업과 개인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