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진옥동 신한은행장 “고객 동의 못 얻으면 성공 못 해…의미 있는 가치 제공해야”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2-07-17 13:52

지난 15일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본립도생 강조…“고객·사회 귀 기울여야”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지난 15일 인천 송도 소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22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지난 15일 인천 송도 소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22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은 지난 15일 인천 송도 소재 송도컨벤시아에서 진옥동 은행장을 비롯한 임원, 본부장, 부서장 등 1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22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본립도생(本立道生·기본이 서면 길이 열린다)’을 주제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고물가·경기둔화 우려 시기에 고객 보호 강화 ▲내부통제를 통한 리스크관리 강화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선도 등 신한은행의 하반기 경영 이슈와 미래전략을 공유했다.

이날 CEO 특강에서 진 행장은 “은행 중심으로 외부를 바라보는 인사이드-아웃 씽킹이 아닌 은행을 둘러싼 모든 이해관계자 관점에서 우리 내부를 바라보는 아웃사이드-인 씽킹(Outside-In Thinking)을 해야 한다”며 “어떤 활동도 고객과 사회로부터 동의를 얻지 못하면 성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과 사회가 원하는 기업의 가치가 ‘필요’에서 ‘의미’로 바뀌고 있다”며 “우리가 바라는 미래인 ‘고객에게 오랫동안 사랑받는 은행’이 되기 위해 고객의 필요를 충족하는 것을 넘어 의미 있는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고 했다.

진 행장은 또 “고객에게 사랑받기 위해서는 먼저 직원들에게 사랑받는 은행이 돼야 한다”며 "일에 대한 의미, 공정성, 비전과 기회를 제공하는 회사로 직원들이 마음껏 숨 쉬며 일할 수 있도록 산소 같은 리더가 돼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직원 모두가 고객과 연결된 모든 일상에서 의미를 만들어 나간다면 고객들의 마음속에 ‘없어지면 안 되는 은행’으로 자리 잡을 수 있다”며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진 행장은 “모두가 각자의 포지션에 굳게 서서 기본을 바로잡고, 고객과 사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아웃사이드-인 사고’를 통해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고 주문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