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위닝투게더' 외친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美 시장 정조준

나선혜 기자

hisunny20@

기사입력 : 2022-06-15 13:48

1분기, 설화수·라네즈 중심 북미 시장 고성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 북미 시장을 정조준한다./사진제공=본사 DB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서경배닫기서경배기사 모아보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 북미 시장을 정조준한다.

코로나19 여파 등 어려운 영업 환경에도 불구하고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1분기 북미 시장 매출이 전년 대비 60% 늘어났다. 이 회사는 북미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분기 아모레퍼시픽 북미 매출은 설화수와 라네즈가 고성장했다.

설화수와 이니스프리는 멀티브랜드숍(Multi Brand Shop) 채널과 이커머스 중심 영업 기반을 확장했다. 라네즈는 입점 채널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립 카테고리' 신규 성장 기회를 발굴했다.

특히 설화수는 온∙오프라인 채널 모두 매출과 수익성이 커졌다. 오프라인에서는 세포라와 같은 화장품 전문점 채널 중심 영업 확장에 주력했다. 설화수는 지난 3월 기준 총 51개 판매 점포와 251개의 'Next Big Thing Wall' 부스를 확보했다.

윤조에센스와 트라이얼 키트(Trial Kit)를 대표 상품으로 선보이며 어머니의 날(Mother’s day) 등 프로모션을 적극 진행했다. 최근 리뉴얼 출시한 자음생크림의 경우 지난 3월 200%, 1분기 누계 300% 이상 성장률을 기록했다.

온라인 채널과 디지털 경쟁력 제고에도 힘썼다. 지난 1월 더 허트 그룹(THG)의 3대 이커머스 플랫폼 덤스토어(Dermstore.com), 룩판타스틱(Lookfantastic.com), 스킨스토어(Skinstore.com) 론칭했으며 4월에는 얼루어(Allure) 외 주요 뷰티 매체와 함께한 자음생 리뉴얼 출시 행사를 진행했다.

브랜드 라네즈가 지난해 방탄소년단 콘서트에서 팝업스토어를 진행했다./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이미지 확대보기


라네즈는 지난해 방탄소년단과 협업하며 '방탄소년단∙아모레퍼시픽 립 슬리핑 마스크 퍼플 에디션'을 출시했다. 또 방탄소년단의 미국 콘서트에 스폰서로 참여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최근에는 배우 시드니 스위니(Sydney Sweeney)와 파트너십을 맺고 3월 NYC Press Event를 개최했다.

올해 라네즈는 '립 슬리핑 마스크' 중심으로 성장했다. 라네즈의 주력 상품을 담은 '버스데이 키트(Birthday Kit)'가 세포라에서 큰 인기를 끌며 관련 매출이 70% 이상, 워터뱅크 크림은 300% 이상 성장했다.

특히 립 부문의 경우 전체 매출의 50% 이상 차지하며 최근 3년 간 연평균 25% 이상 성장률을 기록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1986년 LA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며 미국 뷰티 시장에 발을 처음 들였다. 1990년대에는 LA와 뉴욕 현지 법인을 기반으로 교민 시장 중심 사업을 전개했다. 이후 지난 2010년 설화수, 2014년 라네즈 등이 북미 시장에 진출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