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1년 상장사 배당금 30조5630억원…배당 1위 삼성전자·LX세미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5-31 14:40

코스피 3.6% 상승에도 배당금 14.1% 감소
외국인 배당금 9조9399억원...비율은 32.5%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자료제공= 한국예탁결제원(2022.05.31)

자료제공= 한국예탁결제원(2022.05.31)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2021년도 12월 결산법인 상장사 배당금이 30조5630억원으로 전년 대비 12%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명호닫기이명호기사 모아보기)에 따르면, 2021년도 12월 결산법인(유가증권/코스피·코스닥) 중 현금배당(주식·현금 동시배당 포함)을 실시한 회사는 전년대비 62개사 증가한 1155개사다. 배당금 총액은 전년대비 4조2197억원(12.1%) 감소한 30조5630억원이다.

유가증권시장 법인(568개사)은 28조3733억원으로 전년 대비 14.1% 감소했다.

코스닥시장 법인(587개사)은 2조1897억원을 지급해서 전년보다 24.8% 늘었다.

유가증권시장은 주가지수가 전년대비 3.6% 상승한 반면, 배당금은 14.1% 감소했다.

코스닥시장은 주가지수 상승률(6.8%)보다 배당금 증가율(24.8%)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지주회사가 4조2681억원(14.0%)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반도체 제조업 4조2427억원(13.9%), 자동차용 엔진 및 자동차 제조업 2조2440억원(7.3%), 증권중개업 1조3117억원(4.3%) 순으로 나타났다.

시장별로 주주에게 가장 많이 배당한 기업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2조4530억원), 코스닥시장에서 LX세미콘(878억원)이다.

유가증권시장은 주주 배당액 상위 10개사가 10조2599억원을 배당했으며, 이는 유가증권시장 배당총액의 36.2%를 차지한다.

코스닥시장의 주주 배당액 상위 10개사가 3853억원을 배당해서 코스닥시장 배당총액의 17.6%를 차지했다.

투자자 유형별로 국내법인이 11조7041억원(38.3%)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외국인 9조9399억원(32.5%), 국내개인 8조9190억원(29.2%)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법인 및 외국인의 배당금이 각각 1조40억원, 4조1950억원 감소한 반면, 국내개인의 배당금은 9793억원 증가했다.

2021년 12월 결산법인 중 외국인 주주에게 배당금을 지급한 회사는 1154개사로 전년대비 64개사가 늘었다.

총 배당금 중 외국인 주주에 대한 지급 비율은 32.5%로 전년대비 8.1%p(포인트) 감소했다.

12월 결산법인이 배당금을 가장 많이 지급한 외국인 주주의 국적은 미국이 4조1746억원으로 총 배당금 대비 42.0%로 가장 컸다. 이어 영국 7792억원, 룩셈부르크 5979억원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국내개인 주주 중 40대~60대 주주가 전체 국내개인 배당금 지급액의 74.3%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50대가 2조8564억원(32.0%)으로 가장 비율이 높고, 60대 2조1082억원(23.6%), 40대 1조6701억원(18.7%) 순이었다.
자료제공= 한국예탁결제원(2022.05.31)

자료제공= 한국예탁결제원(2022.05.31)

이미지 확대보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