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롯데푸드, 판매용 배송차량 100%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ESG경영 앞장

홍지인

helena@

기사입력 : 2022-05-26 10:17

전체 영업사원에게 업무용 친환경 전기차 지급에 이은 두번째 행보

롯데푸드 동대문영업소 빙과 영업사원들이 친환경 차량을 이용해 영업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롯데푸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롯데푸드(대표 이진성)가 판매용 배송차량을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한다. 앞서 업무용 차량에 이은 친환경 차량 전환으로 ESG 경영에 앞장서는 모습이다.

롯데푸드는 전국 영업장의 판매용 배송차량을 2025년까지 100%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한다고 26일 밝혔다. 총 도입 규모는 159대로 올해 먼저 영업 반경이 상대적으로 짧은 수도권에 20대를 시범 도입했다. 주행거리가 대폭 늘어나는 빙과 성수기를 앞두고 친환경 물류시스템 구축에 본격 나선 것이다.

도입 차량은 현대 포터2 일레트릭으로, 올 해 20대, 23년 50대, 24년 78대, 25년까지는 100%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실제 현장에서 전기차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각 영업장에 충전 시설도 추가적으로 설치한다.

판매용 차량은 전국의 영업장에 배치돼 아이스크림, 육가공 등의 냉동 및 냉장 제품을 거래처에 납품할 때 사용되고 있다. 롯데푸드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전체 영업사원에 업무용 전기차를 지급한데 이어, 올해 배송용 차량까지 친환경 전기차량으로 교체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 2500톤 가량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배송용 전기차량 도입은 탄소중립 실천 외에도 장시간 운전을 하는 영업사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목적으로 했다. 소음도 적고 주행감이 뛰어나 도입 이후 영업사원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롯데푸드 동대문영업소 원학재 사원은 “장시간 운전에서 오는 운행 피로도가 현저히 줄어듦은 물론이고, 업무를 하다 보면 거래처에서 바라보는 시선도 좋아진 것을 실감할 수 있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제조부터 배송에 이르기까지 소비자를 만나기 위한 모든 과정에서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친환경 경영과 임직원 만족도 제고를 위해 앞으로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