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트위터, 머스크에 인수되면 ‘빚더미’… 연간 이자만 1조 훌쩍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2-05-18 21:18

연간 이자비용 9억달러로 증가 추정

지난해 대비 최대 19배 불어나는 셈

머스크가 차입매수로 트위터 사기 때문

영업으로는 감당하기 힘든 이자 규모

트위터(Twitter‧대표 파라그 아그라왈) 인수를 추진 중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Tesla) 최고경영자(CEO‧Chief executive officer)./사진=나무위키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Tesla) 최고경영자(CEO‧Chief executive officer)가 예정대로 트위터(Twitter‧대표 파라그 아그라왈)를 인수할 시 트위터는 연간 이자 비용만 1조원이 훌쩍 넘을 정도로 막대한 빚더미에 앉게 될 전망이다.

미국 경제 전문지 블룸버그(Bloomberg) 산하 연구기관인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Bloomberg Intelligence)는 트위터가 머스크에 인수되면 연간 이자비용이 7억5000만~1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원화로 환산했을 때 1조원을 웃도는 규모다. 채권 리서치 회사 크레디트사이츠 역시 연간 이자비용이 9억달러(약 1조1556억원)로 증가할 것이라 추산했다. 트위터의 지난해 연간 이자비용이 5120만달러(약 657억원)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인수 이후 최대 19배 넘게 불어나는 셈이다.

이자비용이 급증하는 가장 큰 이유는 머스크가 차입매수(LBO‧Leveraged Buy-Out) 방식으로 트위터를 인수하기 때문이다. 머스크의 공시 내용에 따르면, 인수 자금 465억달러(약 59조원) 가운데 41%에 해당하는 192억5000만달러는 부채 조달(Debt Financing)로 마련한다. 본인 소유 테슬라 주식을 담보로 62억5000만달러(약 8조원)를 대출 받고, 나머지 130억달러는 트위터가 돈을 빌린다.

머스크가 인수자이지만, 인수자금 중 일부는 피인수 회사인 트위터가 대출받으면서 막대한 빚을 떠안게 되는 것이다. 트위터는 이미 최근 2년간 연간 순손실을 기록 중이다. 신용등급은 투자적격 등급 미만으로 내렸다. 현재 영업만으로 이 같은 이자비용을 감당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트위터의 현재 현금과 단기 투자금은 63억달러(8조892억원) 정도다.

크레디트사이츠 관계자는 “(트위터의) 레버리지(leverage‧대출)가 정말 높고 잉여현금흐름이 마이너스가 될 것이므로 이는 이번 거래에 위험한 요소”라고 지적했다.

최근의 경기 침체 우려도 트위터 부채 부담을 높일 수 있다. 트위터는 매출 상당 부분을 광고 영업에서 거두는데 통상 기업은 경기 침체 시기에 광고비를 줄이기 때문이다.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한 뒤 흑자기업으로 만드는 데 성공한다면 부채 부담이 감소할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한편, 트위터의 전 거래일 종가는 37.39달러다. 머스크가 제안한 주당 인수가격 54.20달러보다 29.3% 낮아진 상태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