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부산은행, 지방은행 최초 ‘비대면 소호 중금리대출’ 출시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2-02-09 11:46

모바일뱅킹으로 즉시 간편하게 대출 신청 가능

중‧저신용 개인사업자 대상 최저금리 5.89%

BNK부산은행(은행장 안감찬)은 9일부터 지방은행 최초로 중·저신용 개인사업자를 위한 비대면 ‘소호 중금리대출’ 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사진=BNK부산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BNK부산은행(은행장 안감찬)은 9일 지방은행 최초로 중‧저신용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비대면 ‘소호 중금리대출’ 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기계학습(머신러닝) 기반 심사 모형을 탑재한 ‘소호 중금리대출’은 중‧저신용 개인사업자가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부산은행 모바일뱅킹 앱 ‘원(ONE) 신용대출’이나 영업점을 통해 대면‧비대면 모두 신청 가능하다.

대출한도는 최대 7000만원이며, 대출금리는 최저 연 5.89%(2월 4일 기준)를 적용한다.

손대진 부산은행 여신(대출) 영업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실질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저신용 개인사업자를 위한 비대면 신상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지역 자영업자, 소상공인과 상생할 수 있는 금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부산은행은 지난달 고신용자 개인사업자 중심의 ‘비대면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지난해 12월에는 부산은행과 BNK캐피탈(대표 이두호) 대출 심사 결과를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BNK 통합 대출소개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개인사업자를 위한 다양한 비대면 대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