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융결제원, 오늘부터 '자동이체 납부정보' 활용 개인신용평가 서비스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2-01-21 09:22

상반기 중 20개 금융사에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금융결제원(원장 김학수)은 신용평가사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공동으로 21일부터 자동이체 납부정보를 활용한 대안 개인신용평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행 개인신용평가는 금융기관 대출·신용카드 이용실적 등 신용정보 위주로 이뤄져 금융기관 대출이나 신용카드 이용실적이 없는 사회 초년생이나 주부 등 씬파일러(Thin-Filer·금융이력부족자)의 경우 정확한 신용평가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금융결제원은 자동이체 납부정보를 활용한 대안 개인신용평가 모델을 KCB와 공동 개발해 금융회사에 대안 개인신용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은행 계좌에 자동이체로 설정된 카드, 보험, 통신, 가스 등 생활요금 납부내역을 개인의 신용평가에 반영하는 방식이다.

금융결제원은 지급결제 전문기관으로 대량의 계좌기반 자동이체 납부정보(연 17억여건)를 처리하고 있다.

금융결제원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금융서비스에서 소외됐던 씬파일러나 중신용등급 금융소비자들이 금융회사로부터 큰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결제원과 KCB 자체 분석결과 대안 모형을 반영할 경우 씬파일러의 약 63%, 중신용등급 금융소비자의 약 70%가 신용평가에서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결제원은 이날 유진저축은행을 시작으로 올 상반기 중 은행, 카드사, 제2금융권 등 약 20개 금융회사에 대안 개인신용평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금융소비자가 자신의 자동이체 납부정보를 쉽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플랫폼 구축도 검토하기로 했다.

김학수 금융결제원장은 “이번 서비스 실시는 금융결제원에 저장된 금융결제데이터를 융합해 활용한 것으로 데이터경제 활성화는 물론 대안 개인신용평가모델 개발에 촉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