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국토부, 부산 지하철 급행화·인천 부평연안부두선 등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2-01-18 16:00

부산 신규사업 4개 포함 10개안, 인천 신규사업 3개 포함 8개안 확정

부산 지하철 1,2호선 급행화 예상도 / 사진제공=국토교통부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부산과 인천 지역의 도시철도망 구축이 보다 촘촘하게 변경된다. 부산은 1·2호선 급행화부터 ‘오시리아선’ 등 신규사업 4개를 포함한 10개 안을 확정했으며, 인천은 ‘부평연안부두선’과 인천1호선 송도연장안 등 신규사업 3개를 포함한 8개 노선안이 확정됐다.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부산광역시(시장 박형준)와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에서 신청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이 전문연구기관 검증, 관계부처 협의, 국가교통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승인되어, 21일 고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통과된 부산·인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안은 5년 주기 타당성 재검토 제도에 따라 수립(부산 2017년, 인천 2018년)된 이후 변화된 사회․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신규 노선(부산 4개, 인천 3개) 및 기존 계획에 반영된 노선의 일부 조정(부산 3개, 인천 4개)을 반영했다.

먼저 ‘부산광역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은 ①도시․광역철도망 연계성 강화, ②동․서부산권 균형발전 도모, ③부산 1․2호선 급행화 등 운영 효율성 강화 등에 중점을 두고 마련됐다.

신규사업으로 도시철도 2호선을 동부산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단지로 조성된 오시리아 관광단지까지 연장하는 ‘오시리아선’과 국가 R&D로 건설 중인 무가선 트램 실증노선(경성대․부경대역∼이기대어귀삼거리, 1.9km)을 오륙도까지 연장하는 ‘오륙도선 연장’ 외에도, 도시철도 1호선․2호선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급행화 사업도 반영됐다.

이 외에도, 노포∼정관선, C-Bay-Park선, 송도선은 기존 계획에 반영된 노선을 일부 조정하였으며, 하단∼녹산선, 기장선, 강서선은 기존 계획과 동일하게 반영했다.

인천 도시철도 신규사업 노선도(안) / 자료=국토교통부

이미지 확대보기


‘인천광역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은 ①도시철도 중심의 대중교통체계 구축, ②신․원도심간 균형발전, ③수도권광역급행철도 B노선 수혜 확대 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신규사업으로 원도심 활성화 및 연안부두 접근성 향상을 위해 부평연안부두선(부평역∼연안부두, 약 19km)과 제물포연안부두선(제물포역∼연안부두, 약 7km)뿐만 아니라, 대규모 주택단지가 조성된 송도 8공구 지역 주민들에게 편리한 도시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인천1호선 송도 8공구 연장사업이 포함됐다.

이 외에도 순환선으로 변경된 송도트램선을 포함한 4개 노선은 기존 계획에 반영된 노선을 일부 조정했으며, 인천2호선 검단 연장은 기존 계획과 동일하게 반영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강희업 철도국장은 “이번 부산․인천의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으로 대표적인 저탄소․친환경 대중교통 수단인 도시철도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기반이 마련되었다”면서, “이번에 반영된 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선별 예비타당성조사 등 후속절차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광역시 조영태 교통국장은 “변화된 여건을 반영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으로 도시철도의 효율성이 높아지고, 접근성 향상되며, 교통 소외 지역의 불편도 크게 해소될 것”이라면서, “노선별 투자 우선순위에 따라 예비타당성조사 등 각종 행정 절차를 조속히 추진하여 도시철도 인프라의 조기 확충에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천광역시 조성표 교통건설국장은 “국토교통부의 인천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승인으로 인천 시민의 교통 편익이 증진되고 원도심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에 포함된 8개 노선 모두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조사 등 후속 행정절차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