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우리금융 새 사외이사에 신요환·윤인섭…유진PE·푸본 추천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2-01-07 02:34

27일 임시주총서 사외이사 선임 결의

▲신요환 전 신영증권 대표, 윤인섭 전 한국기업평가 대표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가 신요환 전 신영증권 대표와 윤인섭 전 한국기업평가 대표를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확정했다.

우리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6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사외이사 후보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신 전 대표는 새로운 과점주주가 된 유진 프라이빗에쿼티(PE)가 추천했다. 유진PE는 지난달 9일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금융 지분 4%를 인수하면서 사외이사 추천권을 갖게 됐다.

신 전 대표는 1988년 신영증권에 입사해 2020년 대표를 마지막으로 퇴임한 전통 증권맨이다. 신영증권의 종합재산신탁 시스템을 만든 인물로 자산관리 분야의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기존 과점주주인 푸본생명은 첨문악 이사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해 비어있던 자리에 윤 전 대표를 추천했다.

윤 전 대표는 회계학 석사 학위 소지자로 ING생명(현 신한라이프), KB생명보험, 하나생명보험 등의 대표이사를 역임한 전문 경영인이다. 지난 2019년 말부터 최근까지 푸본현대생명 이사회 의장을 지냈다.

우리금융은 오늘 27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에서 신요환, 윤인섭 사외이사 선임 건을 결의할 예정이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