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내년부터 오르는 전기·가스요금, 할인카드로 절약하기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1-12-30 11:20

관리비 · 수도세 등 공과금 할인 제공
캐시백부터 포인트 적립까지 혜택 다양

사진제공=픽사베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대선이 끝나는 오는 2022년 4월부터 전기와 가스요금이 오른다. 전기요금은 10.6%, 가스요금은 16.2% 인상된다. 전기요금은 내년 4월과 10월 kWh당 각각 4.9원씩 오르며, 가스요금은 내년 5월 MJ당 1.23원이 오르고, 7월과 10월 각각 1.9원, 2.3원씩 추가로 오른다.

공공요금이 잇따라 인상되면서 소비자들의 물가 상승 체감도는 점점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카드사에서 제공하는 전기세·가스비 할인 카드를 활용해, 조금이나마 공과금 납부 부담을 덜 수 있다.

우선 신한카드의 '신한카드 Mr.Life'는 공과금 10% 할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기요금과 도시가스요금, 통신요금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1일 1회에 한해 가능하며 1회 최대 5000원까지 할인이 적용된다. 전월실적에 따라 30~50만원일 시 3000원, 50~100만원일 시 7000원, 100만원 이상일 시 1만원이 할인된다.

삼성카드의 '국민행복 삼성카드 V2'는 아파트 관리비와 도시가스요금, 전기요금, 4대 사회보험(건강보험, 국민연금, 고용보험, 산재보험), 보험, 통신, 렌탈 자동납부 연결 시 7% 결제일 할인을 제공한다. 전기요금의 경우 주택용 전력과 주거용 심야전력, 예약전력이 20kw 이하인 경우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전월실적이 30만원 이상일 시 4000원, 60만원 이상일 시 8000원, 100만원 이상일 시 1만6000원 할인을 제공한다. 카드 발급월에서 다음달 1개월까지는 전월 이용금액이 30만원 미만일 시에도 30~60만원 미만 실적구간 혜택을 제공한다.

KB국민카드의 '청춘대로 1코노미 카드'는 전기요금과 도시가스, 수도세 등 공과금에서 5% 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Monthly 생활요금 서비스'로 전월 이용실적이 40만원 이상일 시 혜택이 제공된다.

'Monthly 생활요금 서비스'는 전원실적에 따라 1구간과 2구간으로 나뉜다. 40만원 이상 80만원 미만인 1구간에서는 포인트 5000점이 적립되며, 80만원 이상인 2구간에선 포인트 10000점이 적립된다. 또한 최초 카드 사용등록일로부터 다음달 말일까지 카드 이용실적이 없는 경우에도, 1구간에 해당하는 서비스가 제공된다.

롯데카드의 'I’m GREAT'와 'ALL MY LIVING'도 공과금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먼저 'I’m GREAT'는 아파트관리비와 도시가스비, 전기료 자동납부 건에 대해 각 월 1회에 한해 최대 10%까지 할인을 제공한다. 전월실적에 따라 50만원 이상일 시 5%, 100만원 이상일 시 7%, 150만원 이상일시 10%가 할인된다.

'ALL MY LIVING'은 주거비가 월 1회에 한해 5% 할인이 적용된다 아파트관리비와 도시가스비, 전기료는 전월실적이 50만원 이상이기만 하면 5% 할인혜택이 주어진다. 다만 총할인한도는 전월실적이 50~100만원 미만일 시 1만5000원, 100~150만원 미만일 시 3만원, 150만원 이상일 시 4만5000원씩 차등 할인된다.

우리카드의 '카드의정석 APT Platinum'는 도시가스 자동납부 시 최대 3000원 청구할인을 제공한다. 월 1회에 한해 건당 5만원 이상 자동납부 시 제공되며 전월 실적이 40만원 이상이어야 한다. 또한 아파트관리비도 최대 1만5000원까지 할인된다. 전원실적이 40~80만원 미만일 시 5000원, 80~120만원 미만일 시 1만원, 120만원 이상일 시 1만5000원이 할인된다.

NH농협카드의 'SOHO 다사로이카드'는 전기요금 5% 특별할인을 제공한다. 아파트를 포함한 전국 주택용전력과 주거용 심야전력, 계액전력 중 20KW이하 사용자가 전기요금을 자동납부할 시 혜택이 제공된다. 전월실적이 50만원 이상일 시 제공되며, 할인한도는 결제 건당 5000원, 월 1만원 내에서 제공된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