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내년에도 범금융 신년인사회 안 열린다…코로나 여파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12-22 17:20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새해를 맞아 경제·금융 수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인사를 나누는 ‘범금융 신년인사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내년에도 열리지 않는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협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는 차원에서 2022년 범금융 신년인사회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범금융 신년인사회는 금융권 협회가 주관하는 대규모 신년행사로 주요 경제·금융 인사 1300여명을 초청해 매년 1월 초에 열려왔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금융위원장, 금융감독원장, 한국은행 총재 등 경제·금융당국 수장뿐 아니라 6개 금융 업권별 협회장, 국내 금융회사 대표 등 범금융권 인사가 참석해 새해 각오를 다지는 자리다.

하지만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강화 움직임에 맞춰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행사가 열리지 않게 됐다. 범금융 신년인사회가 취소된 건 1985년 은행연합회 주최로 ‘금융계 신년 하례식’이 열린 이후 올해가 처음이었다.

6개 협회는 올해 신년인사회를 개최하지 않지만 주요 기관장과 국회 정무위원장의 신년사와 격려사를 금융인들과 공유하기로 했다. 앞서 올해 신년사를 통해 경제·금융 수장들은 금융권 위기관리와 혁신금융을 한목소리로 강조한 바 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