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구본준 LX홀딩스 회장, LG 지분 매각…계열분리 요건 충족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12-14 10:04

LG와 LX, 14일 상호 보유 주식 정리하며 계열분리 요건 충족
구본준, LG 지분 4.18% 매각…구광모, LX 지분 32.32% 매각
LG 지분 매각 금액으로 LX홀딩스 지분 매수…최대주주로 독립경영 기반 갖춰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구광모 LG 회장(왼쪽)과 구본준 LX홀딩스 회장(오른쪽). 사진=각 사.

구광모 LG 회장(왼쪽)과 구본준 LX홀딩스 회장(오른쪽). 사진=각 사.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구광모닫기구광모기사 모아보기 LG 회장과 구본준닫기구본준기사 모아보기 LX홀딩스 회장이 상호 보유한 지분을 정리했다.

구본준 LX홀딩스 회장은 14일 거래소 개장 전 시간 외 대량매매를 통해 보유 중인 ㈜LG 지분 7.72% 가운데 4.18%를 외부 투자자에게 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했다.

구 회장은 이 매각 금액을 활용해 구광모 ㈜LG 대표 등이 보유한 ㈜LX홀딩스 지분 32.32%를 매수했다.

구광모 LG 회장과 특수관계인 등 9인도 보유 중인 LX홀딩스 지분 32.32%를 장외거래를 통해 구본준 회장에게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 거래는 세법상 특수관계인 간 경영권 이전 거래에 해당해 20% 할증된 가격으로 거래됐으며 거래대금은 약 3000억원이다.

이번 거래를 통해 구본준 회장은 LX홀딩스의 지분 총 40.04%를 보유하게 돼 LX홀딩스의 최대 주주로서 LX그룹의 독립 경영 기반을 갖추게 됐다.

아울러 구본준 회장은 고(故) 구인회 창업회장부터 이어져 온 사회공헌에 적극 동참하고, LG그룹이 범LG그룹을 대표해 의미 있는 사회공헌사업을 지속해줄 것을 기대하는 취지에서 ㈜LG 지분 1.5%(약 2000억원)를 LG연암문화재단, LG상록재단, LG복지재단 등 3개 LG공익법인에 나눠 기부했다.

이로써 구 회장이 보유한 ㈜LG 주식은 2.04%로 감소하고, 구형모 LX홀딩스 상무 등 구본준 회장 일가가 보유한 ㈜LG 지분은 2.96%만 남게 됐다.

그간 LG와 LX 두 그룹은 계열분리 이후에도 구광모 회장과 구본준 회장이 각각 지주자 지분을 보유해 공정거래법상 동일 계열인 LG그룹으로 간주됐다. 그러나 이번 거래로 구광모 회장과 구본준 회장이 각각 보유한 LX, LG의 지분율을 3%로 낮춰 계열분리 요건을 충족시켰다. 두 그룹은 향후 공정거래위원회에 계열분리를 신청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에는 계열분리가 마무리할 계획이다.

㈜LG와 LX홀딩스는 이번 지분정리가 각각 시장에서 주식거래의 불확실성에서 벗어나 지주회사 본연의 기업가치를 안정적으로 평가 받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 관계자는 “LG는 70여 년 동안 기업을 운영해 오며 단 한 번의 경영권 분쟁 없이 계열분리를 해오고 있으며 이번에도 아름다운 이별의 전통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LX홀딩스 관계자는 “이번 LX와 LG의 지분정리를 통해 계열분리 요건이 충족됐다”며 “향후 두 그룹은 공정거래위원회에 계열분리를 신청하는 등 계열분리를 위한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