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기업은행, ESG 후순위채권 6000억원 발행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09-27 06:03

10년 만기‧2.47% 금리

조달 자금은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에 활용

서울 중구 을지로2가에 있는 IBK기업은행 본점./사진=IBK기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IBK기업은행이 6000억원 규모 원화 조건부자본증권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후순위채권 형태로 발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조건부자본증권은 ‘코코본드(COCO bond)’라고도 한다. 부실기관 지정 등의 사유 발생 시 자동으로 상각되거나 보통주로 전환되는 사채다.

특별한 사유가 발생하기 이전에는 부채로 기능하며, 금융위기 등으로 금융기관이 부실화했을 경우 상각되거나 보통주로 전환된다. 정부 지원 없이도 자본 확충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지니는 반면, 일반 채권들보다는 위험이 커 조달 비용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이번에 기업은행이 발행한 후순위채권은 만기가 10년이다. 발행금리는 2.47%(국고채 10년물+0.40%포인트)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채권 발행으로 조달된 자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