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ESG 행보 시작 신학철, 미국서 글로벌 인재 찾는다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9-22 17:12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미국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기반의 신성장 동력을 함께 육성해 나갈 글로벌 인재 찾기에 나섰다. 사진=LG화학.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신학철닫기신학철기사 모아보기 LG화학 부회장이 미국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기반의 신성장 동력을 함께 육성해 나갈 글로벌 인재 찾기에 나섰다. LG화학은 추석 연휴가 시작된 지난 주말 신 부회장은 유지영 LG화학 CTO(최고기술책임자) 부사장, 김성민 LG화학 CHO(최고인사책임자) 부사장 등과 함께 미국 뉴저지주 티넥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채용행사인 ‘BC(Business & Campus)투어’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 조지아공과대, 코넬대 등 주요 10여개 대학 및 연구소의 석·박사 및 학부생 40여명이 초청됐다. 신 부회장은 경영진과 대화 시간을 갖고 직접 이들에게 회사의 비전을 공유했다. 참석한 인재들은 친환경·바이오 소재, 배터리 소재, 신약 개발 등 LG화학의 신성장 동력 관련 분야의 전공자들이 다수를 차지했다.

신 부회장은 “LG화학은 세계 7대 화학기업으로 글로벌 Top 10 중 유일하게 2019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으며, 코로나 이후 기업 가치가 상승한 글로벌 100대 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며 “팬데믹이라는 역사적 변곡점 속에서도 LG화학이 유례없는 상승 모멘텀을 만들 수 있었던 것은 여러분과 같은 최고의 인재들이 모여 치열하게 미래를 준비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LG화학은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우리와 지구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창사 이래 가장 역동적이고 혁신적인 변화를 추진 중”이라며 “여러분과 같은 자유롭고 창의적인 인재들이 마음껏 도전하고, 그 성과를 함께 나눌 수 있는 최고의 직장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