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삼성전자, 3분기 반도체 수익성 개선...주가 반등 기대”- 하나금융투자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9-15 09:12

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반도체 사업부의 실적 가시성이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15일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메모리와 비메모리 반도체 부문이 수익성 개선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올해 3분기 이익 전망치를 15조2000억원에서 15조7000억원으로 상향했다. 아울러 삼성전자의 목표주가 10만1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올해 3분기는 메모리와 비메모리 반도체 실적이 수익성 개선에 힘입어 예상을 웃돌 것으로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 15조7000억원은 골디락스(차갑지도 뜨겁지도 않은 상태) 같은 느낌”이라며 “코로나19 발발 이후 최근 4개 분기 동안 분기 평균 영업이익은 10조원을 웃돌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 생산 라인의 초기 가동 비용이 발생해 수익성에 부정적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양호한 실적”이라며 “올해 3분기 영업이익에 큰 영향을 끼치는 사업 부문은 무선·모바일(IM)과 반도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IM의 경우 영업이익이 3조510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원·달러 환율 약세로 원화 환산 실적이 양호해지지만 동아시아 셧다운과 부품 부족으로 인한 스마트폰 출하 부진이 이를 상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도체의 경우 비용 절감에 따른 수익성 개선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비메모리 파운드리 선단 공정 수율 개선, 디램(DRAM) 15나노미터와 낸드 플래시(NAND Flash) 128단의 원가 절감이 이뤄졌다”라며 “3분기 초 9조1300억원으로 예상했던 영업이익 추정치를 9조5900억원으로 상향 조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미우나 고우나 반도체 사업 부문 실적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반도체 사업부의 실적 가시성이 양호해 주가 반등을 기대해본다”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