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우리은행, 일부 저금리 가계대출 11월 말까지 중단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9-14 13:12

신잔액 코픽스 대출 한시적 제한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은행이 상대적으로 낮은 금리로 책정되는 주택담보대출과 전세대출 등 일부 가계대출 상품 판매를 오는 11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중단한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오는 15일부터 11월 30일까지 비대면 상품을 포함한 가계 부동산 금융상품 전체에 대한 신(新)잔액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적용을 한시적으로 제한한다.

이번 조치는 신규나 증액 대출 승인 신청 시부터 적용된다. 단 고정혼합금리 사용 시 금리고정 기간 이후 기준금리 선택은 가능하다. 대상 상품은 ▲우리아파트론 ▲우리부동산론 ▲우리WON주택대출 ▲마이스타일 모기지론 ▲i터치 전세론 ▲우리스마트전세론 ▲우리WON전세대출 ▲서울시 저층주거지 개량자금대출 등이다. ▲우리 새희망홀씨대출 ▲우리 드림카 대출 등 일부 신용대출 상품도 11월 말까지 신잔액 코픽스 적용이 제한된다.

코픽스는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를 산정하는 주요 지표다. 신잔액 코픽스의 경우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 잔액 기준 코픽스 등에 비해 최소 0.1%포인트 이상 금리가 낮다. 이 때문에 신잔액 코픽스 적용이 제한되면 대출금리가 올라가는 효과가 있다. 은행연합회 공시를 보면 지난달 코픽스는 잔액 기준 1.02%, 신규 취급액 기준 0.95%, 신잔액 기준 0.81%다.

우리은행의 이번 조치는 가계대출 총량관리의 일환이다. 상대적으로 낮은 기준금리를 사용하는 대출상품에 수요가 몰리자 한시적으로 제한하고 나선 것이다. 금융당국은 은행권에 지속적으로 가계대출 관리를 주문하고 있다. 고승범닫기고승범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은 최근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만난 자리에서 “5대 금융지주의 가계대출은 국내 금융권 가계대출 총액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라며 “실수요와 무관하거나 과도하게 지원되는 가계대출은 없는지, 제2금융권 가계대출 관리에 잠재위험은 없는지도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