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잭슨홀 미팅 파월 연설, 위험선호 심리 자극"- 대신증권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8-30 09:16

"아직 먼 금리인상, 낮아진 테이퍼 탠트럼 가능성"

자료출처=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 '파월의 묘수가 이번에도 통했다' 리포트(2021.08.30)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잭슨홀 미팅에서 제롬 파월 연준(Fed) 의장의 기조연설이 위험선호 심리를 자극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30일 '파월의 묘수가 이번에도 통했다' 리포트에서 "8월 27일(현지시간) 글로벌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된 잭슨홀 미팅에서 파월 연준 의장의 기조연설은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금리인상 시점, 경기 정점통과 여부, 물가 상승압력 장기화(임금상승 영향) 등 그동안 투자자들이 걱정하고 의심해왔던 변수들에 대해 언급했고, 안심시켜 주었다"고 판단했다.

글로벌 금융시장은 즉각 반응했다. 나스닥 등 미국 증시는 사상 최고치를 다시 한 번 경신했고, 달러와 채권금리는 하락했다. 위험자산 선호심리와 금리 하락의 조합은 기술주, 성장주 상승에 힘을 실어주었다고 평가했다.

이번 연설에서 파월 의장은 7월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의사록에 명시된 연내 테이퍼링 가능성을 공식화했고, 파월 본인도 이에 동의했다는 언급이 있다. 테이퍼링 시기를 명확히 한 것이다. 하지만 시장이 주목한 것은 테이퍼링 속도였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연내 테이퍼링 시행을 가시화하되, 하지만 속도는 빠르지 않을 것이라는 게 첫 번째 묘수로, 파월 연준 의장은 '최대 고용 목표에서는 명확한(Clear) 진전이 있다'고 밝히는 한편, 실업률 5.4%도 여전히 너무 높고, 노동참여율은 다른 고용지표에 비해 훨씬 뒤쳐져 있다고 언급했다"며 "그 동안 파월 의장이 강조해온 완전 고용의 중요성을 피력하는 한편, 여전히 완화적인 통화정책 스탠스를 유지하고 있음을 강조한 부분"이라고 분석했다.

조기 금리인상에 대한 걱정을 불식시켰다는 점도 꼽았다.

이 연구원은 "이번 연설에서 테이퍼링이 금리 인상 임박 시그널은 아님을 강조했고, 금리 인상에 대해서도 '더 엄격한 테스트를 설정했다'고 말했는데, 금리인상은 물가, 고용 등에 있어 더 엄격한 기준을 통과해야 가능함을 천명한 것"이라며 "테이퍼링은 긴축이 아닌 통화정책 정상화임을 재차 확인하는 한편, 조기 금리인상에 대한 우려 또는 기대를 사전에 차단했다고 평가할 수 있어서, 2013년 테이퍼 탠트럼(긴축 발작) 재현 가능성도 크게 낮췄다고 생각한다"고 판단했다.

이어 그는 "서비스 소비를 통한 경기회복 기대와 델타 변이바이러스 발 경기불안심리 제어"와 "물가 상승은 일시적, 임금 주도 인플레이션 가능성도 일축"도 파월의 묘수라고 언급했다.

이 연구원은 "파월의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 dovish)적인 스탠스를 재천명한 잭슨홀 미팅은 통화정책발 불확실성을 진정했다"며 "오는 9월 3일 8월 미국 고용지표와 9월 21~22일 9월 FOMC를 통해 테이퍼링은 구체화될 것이며, 앞으로는 테이퍼링보다 이후의 금리인상 시기와 속도, 그리고 최종 금리 수준에 대한 투자자들의 평가가 금융시장의 향배를 결정지을 전망"이라고 판단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