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미래에셋증권, 3년간 주주환원성향 최소 30% 이상 유지 결정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8-26 21:03

"중장기 주주환원정책 통해 ESG경영 강화"

사진제공= 미래에셋증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미래에셋증권이 주주환원을 향후 3년간 조정 당기순이익의 30% 이상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미래에셋증권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중장기 주주친화정책 일환으로 2021년 회계연도(FY2021)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최소 30% 이상의 주주환원성향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에 제시했던 25%의 주주환원성향에서 늘린 것이다.

주주환원은 배당, 자사주 소각 등으로 구성한다.

미래에셋증권 측은 "이번 결정은 중장기 주주환원의 예측 가능성과 일관성 유지를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고 시장변화에 따른 정책적 유연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증권은 2020년 회계연도 기준 약 2800억원 규모의 주주환원정책을 실행했으며, 이는 약 34.12% 수준의 주주환원성향을 의미한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