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KB생명이 쏘아올린 단기납 종신보험…삼성생명도 가세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8-06 16:42

이율 높고 해지환급 기간 빨라
KB생명 '7년의 종신' GA 인기

△사진=KB생명보험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중소형 하위보험사인 KB생명이 '7년의 종신보험'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생명도 단기납 종신보험 대열에 합류하기로 했다. 기한은 짧고 해지환급금은 높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삼성생명 상품도 흐름에 합류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11일 '인생맞춤 행복종신' 상품을 출시한다. 이 상품은 저해지 구조로 주계약 7000만원 이상 가입자는 8년 납 시점에서 해지환급금 100%를 돌려준다. 삼성생명은 이 상품 보험료를 다른 보험사보다 60% 저렴하게 책정했을 뿐 아니라 인수기준도 대폭 완화했다.

단기납 종신보험 신호탄은 KB생명에서 시작됐다. KB생명은 방카슈랑스 의존도를 낮추고 외형 확장을 위해 GA채널 영업을 강화했다. KB생명은 GA 소속 설계사에 공격적인 시책 제공 뿐 아니라 상품 면에서도 GA 소속 설계사들이 영업하기 쉽게 혜택을 대폭 늘리고 상품 복잡성을 줄였다. KB생명 '7년의 종신'이 대표적인 상품이다.

GA 관계자는 "설계사들이 판매를 결정하는 요인은 수수료 뿐 아니라 좋은 상품혜택에도 있다"라며 "KB생명 상품은 해지환급금이 높아 고객에게 판매하기 용이하다"고 말했다.

KB생명이 판매하는 '7년의 약속 종신'은 7년차 납입시점에 해지환급금 100% 납입기간 이후 80세까지 환급률이 상승한다. 확정금리도 2.2% 수준으로 높다. 7년 시리즉가 인기를 얻으면서 KB생명은 GA채널 매출 순위가 2018년 16위에서 올해 3위로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GA채널 상위권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라이프도 '신한 더드림종신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이 상품은 5년납에 환급률이 100.6%, 7년납 102.7%, 10년납 105.2%, 12년납 107.2%다. 납입완료 시점 이후 연복리 확정이율도 2.0% 추가 적립해준다.

단기납 종신보험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무해지환급형보험 판매 중단과 맞물려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소리가 나온다. 금감원은 최근 10%무해지환급형보험 판매 중단을 권고, 15일부터 해당 상품은 판매가 중단된다. 금감원은 50%까지 순차적으로 판매중단을 한다는 방침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해지환급률이 50%를 넘는경우에는 무해지환급형보험 규제에서는 빗겨갈 수 있다"라며 "보험사 간 경쟁이 심화되면 건전성 등으로 판매에 제동이 걸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