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서울 아파트 거래 ‘뚝’…30대 매수 행렬 ‘여전’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1-08-04 09:59 최종수정 : 2021-08-05 10:47

노원·강서·성북 등 중저가 아파트 지역 중심

서울 아파트 모습. / 사진=픽사베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서울 아파트 거래가 줄어드는 가운데 중저가 지역을 중심으로 30대의 매수 행렬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4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 6월 서울 아파트 매매는 4240건으로 집계됐다. 전달(5090건)보다 16.7% 감소했다.

서울의 아파트 거래는 작년 12월 8764건에서 올해 1월 32.2%(5945건)까지 떨어졌다. 이후 2월 5435건(-9.4%), 3월 4495건(-17.3%), 4월 4194건(-6.7%)으로 감소세를 이어갔다. 5월에는 소폭 상승했으나 6월에 다시 꺾였다.

30대 거래(1491건)는 35.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40대 1092건 ▲50대 598건 ▲60대 359건 ▲70대 이상 261건 ▲20대 이하 233건 순이다.

지난 1월 30대 매수자인 거래는 2541로 39.6%를 기록했다. 이는 부동산원이 연령별 통계를 발표한 2019년 이후 최고치이다. 이후 2월 35.9%, 3월 36.1%, 4월 34.1%, 5월 36.7%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6월 30대가 차지하는 거래 비중은 성북구(46.4%), 강서구(46.2%), 성동구(45.6%)에서 45%를 넘겼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많은 강남구와 서초구의 경우 30대 매수 비중은 각각 21.9%, 21.8%로 제일 작았다.

6월 한 달간 30대는 노원구(191건) 아파트를 가장 많이 매수했다. 강서구(156건), 성북구(91건), 구로구(87건), 중랑구(75건) 등에서도 30대의 매수가 몰렸다.

해당 지역들은 서울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인 9억2813만원을 넘지 않는다. 평균 아파트값은 노원구 5억1491만원, 강서구 6억4936만원, 성북구 5억3085만원, 구로구 5억9301만원, 중랑구 4억7646만원이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 회장(경인여대 교수)은 “최근 사전청약에 나선 3기 신도시는 30대 수요에 비해 신혼부부, 생애최초 등 특별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청약으로 아파트를 분양받을 가능성이 낮아져 중저가 기축·재고주택 매입에 올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