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최고금리 인하 첫 달…저축은행, 저신용 대상 신용대출 취급 줄어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8-03 13:59

웰컴저축銀 300점 이하까지 전 구간 대출 취급

사진=픽사베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지난달 7일부터 법정 최고금리가 24%에서 20%로 인하되면서 저축은행을 포함한 금융회사들은 신용대출 금리를 최대 19.9%까지 취급하고 있다. 또한 저축은행들은 최고금리 인하에 따른 소급적용 대상을 2018년 11월 1일 이전 대출을 받은 차주까지 확대하면서 차주들에게 최고금리 인하 혜택을 제공했다.

최고금리 인하에 앞서 저신용자에 대한 신용대출 취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최고금리 인하 첫 달에 저신용자에 대한 대출 취급이 이전보다 현저히 줄어든 나타났다.

3일 저축은행중앙회 공시에 따르면 지난 7월 신용점수 300점 이하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신용대출을 취급한 곳은 상상인저축은행과 스마트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 등 단 3곳이다. 400점 이하로 확대하면 JT친애저축은행과 웰컴저축은행, 유진저축은행 등 10곳으로 늘어난다.

특히 웰컴저축은행은 저신용자를 대상 평균 대출금리가 19.48~19.90%로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취급했지만 신용점수 900점 초과부터 300점 이하까지 전 구간 대출을 취급했다.

또한 최고금리 인하에 따라 평균 대출금리는 낮아질 것으로 전망됐으나 일부 저축은행의 평균 대출금리는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BNK저축은행은 평균금리 13.13%로 지난 1월보다 1.02%p 상승했으며, 전월 대비 0.05%p 상승했다. OK저축은행도 17.55%로 전월 대비 0.72%p 상승했으며, 웰컴저축은행은 17.92%로 0.57%p 상승했다.

상상인저축은행의 경우 평균금리 14.93%로 전월 대비 1.53%p 하락했으며, NH저축은행은 9.81%로 주요 저축은행 중 가장 낮은 금리를 취급하면서 전월 대비 1.24%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축은행들의 저신용자에 대한 신용대출 취급이 줄어들면서 올해 초 대부분의 저축은행이 7등급 이하의 저신용자에게 신용대출을 취급한 것과 비교되고 있으며 최고금리 인하에 따른 저신용자들이 사금융으로 내몰리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올해 초 8등급 이하로 신용대출을 취급한 곳은 공시에 집계된 36곳 중 26곳으로 지난달과 비교하면 현저히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저축은행도 리스크 관리와 수익을 창출해야 하는 상황에서 저신용자에 대한 신용대출 취급이 어려운 상황이다.

또한 금융당국에서 저축은행을 대상으로 오는 5일까지 가계부채와 관련한 통계자료 제출을 주문하고, 2금융권 가계대출 점검 주기를 일주일 단위로 축소하는 등 가계대출 총량관리에 나설 것을 주문하면서 저신용자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저축은행들은 채무자별 맞춤 금융지원이 이뤄지도록 신용평가시스템(CSS)을 고도화하고, 대출금리산정체계를 개선하고 있다. 또한 최고금리 인하에 따른 저신용자 유입 가능성에 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시행상황반을 통해 저축은행과 여신전문금융업, 대부업 등 3개 업권에 대한 일일 점검체계를 구축하면서 저신용자 신용대출 위주로 시장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있다. 최고금리 인하 시행 한 달 경과 시점을 전후로 시행상황반 회의를 개최해 시장동향과 후속 조치 이행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