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달러/원 전망] 리스크오프 속 1,150원대 중반 레벨 안착 시도

이성규

기사입력 : 2021-07-28 07:57

[한국금융신문 이성규 기자]
서울 외환시장에서 28일 달러/원 환율은 글로벌 금융시장 전반에 짙게 내려 앉은 리스크오프 분위기에 따라 1,150원대 중반 레벨까지 뛰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의 테크기업 규제 강화 여파가 시장 악재로 지속하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경기 후퇴 우려 등이 금융시장에 리스크오프 분위기를 가속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밤 사이 미 금융시장 역시 이러한 악재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위험자산 회피 무드가 형성됐다.

특히 미 국채 수익률이 장기물 중심으로 급락하면서 달러 약세를 부추겼고, 주식시장은 기업실적 우려까지 더해지며 비교적 큰 폭의 조정을 받았다.

미 국채 수익률 급락은 달러 약세를 부추겼고, 미 달러인덱스는 전장 대비 0.2% 낮아진 92.46에 거래됐다.

유로/달러는 0.15% 높아진 1.1821달러를, 파운드/달러는 0.46% 오른 1.3882달러를 기록했다.

달러/엔은 0.6% 내린 109.73엔에, 중국발 리스크로 역외시장에서 달러/위안 역외환율은 0.66% 상승한 6.5262위안에 거래됐다.

비록 달러는 약세를 나타냈지만, 달러/위안 환율이 가파르게 오름에 따라 이날 달러/원 환율도 이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도 일제히 하락했다. 엿새 만에 조정이다.

중국발 리스크와 바이러스 악재에 이어 주중 분기실적 발표를 앞두고 주요 기술주가 하락세를 타며 지수를 압박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5.79포인트(0.24%) 낮아진 3만5,058.52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0.84포인트(0.47%) 내린 4,401.46을 기록했고, 나스닥종합지수는 180.14포인트(1.21%) 하락한 1만4,660.58을 나타냈다.

미 국채 벤치마크인 10년물 수익률은 사흘 만에 반락, 전장 대비 5.3bp(1bp=0.01%p) 낮아진 1.236%를 기록했다. 금리정책 전망을 반영하는 2년물 수익률은 0.9bp 높아진 0.203%에 호가됐다.

이처럼 서울환시를 둘러싼 시장 재료와 대외 가격 변수는 달러/원 상승에 좀 더 우호적인 모습이었다.

만일 이날 국내와 아시아 금융시장도 리스크오프 분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할 경우 달러/원 환율은 별다른 저항 없이 1,155원선을 터치한 이후 추가 상승을 시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월말 수출 업체 네고가 달러/원 반등시 마다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 역시 달러/원의 상승 모멘텀을 꺾진 못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A 은행의 한 딜러는 "서울환시 역내외 참가자들이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성명서 공개를 앞두고 공격적으로 포지션 플레이에 나서진 않을 것으로 예상되나 서울환시에서 숏물량을 거둬들일 가능성은 크다"며 "여기에 외국인 역송금 수요까지 더해진다면 오늘 달러/원은 월말 네고에 따른 가격 저항도 크게 받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B 은행의 한 딜러는 "달러/원 레인지는 1,152~1,156원선 사이로 예상된다"면서 "미 주식시장이 기업 실적 발표를 앞두고 숨고르기에 들어갔고, 미 국채 수익률이 불안한 움직임을 보이면서 자산시장 내 위험자산 회피 무드가 형성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여기에 FOMC 경계와 바이러스 악재까지 시장을 압박할 수 있는 상황이라 오늘 서울환시 참가자들은 (달러/원)1,150원대 중반 레벨까지는 열어 두고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고 조언했다.

이성규 기자 k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