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미래 고객 확보’…상반기 KB·DB손보 어린이보험 2배 ‘쑥’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7-18 16:00

강자 현대해상 유지 속 KB·DB 성장
보장 강화·배타적사용권 확보 기인

자료 = 각 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이 올해 상반기 어린이 보험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이 굳건히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KB손보, DB손보가 드라이브를 건 것으로 보인다.

1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KB손보 어린이보험 실적(보험료 기준)은 68억원, DB손보는 109억원, 메리츠화재는 108억원, 현대해상은 191억원으로 나타났다. 4사 중에서는 어린이보험 강자인 현대해상이 여전히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전년동기대비해서는 KB손보, DB손보가 2배 이상 증가했다. KB손보는 작년 상반기 대비 134.4%, DB손보는 전년동기대비 8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은 전년동기대비 17.9% 증가했다.

어린이보험 시장은 '미래 고객 확보' 효과로 보험사에서 중요한 축으로 여기고 있는 시장이다. 출생율이 감소하면서 2030세대까지 가입 나이를 확대하며 고객 확보에 나서고 있다. KB손보도 내부적으로 어린이보험 비중을 10%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보장 개발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상반기에는 KB손보, DB손보, 현대해상 모두 어린이보험 관련 보장 확대, 심사기준 완화 등을 진행했다.

DB손보 '아이(I)러브건강보험'은 가입시 상해, 질병, 비용손해, 배상책임을 100세까지 보장한다. 2030세대까지 갑상선, 경계성종양, 제자리 등까지 보장을 확대했다.

KB손보 올해 1월 출시한 'KB희망플러스자녀보험'이 인기를 끌면서 성장세를 견인했다. 'KB희망플러스자녀보험'은 지난 1분기 5만6000여건이 판매돼 전년동기대비 약 2.7배 증가했다. 이 상품에는 ‘단계별 아토피진단비’,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한‘갑상선암호르몬약물허가치료비’ 등을 업계 최초로 탑재했다. 주기별 '부양자 납입면제 페이백' 기능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부양자 납입면제 페이백' 특약은 부모가 아프거나 다쳤을 경우에향후 납입해야 하는 보험료를 면제해주고 이미 납입한 보험료까지 돌려준다.

현대해상도 KB손보, DB손보 추격에 지난 6월 어린이전용 보험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 배타적사용권도 획득했다.

이 상품은 산모 고령화로 인해 증가하고 있는 전치태반 등 고위험산모질환과 조산(임신 31주 이내)으로 인한 고위험신생아에 대한 보장을 신설해 기존 어린이보험의 보장 공백을 없애고 실질적 위험 보장을 더욱 강화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아 배타적사용권을 부여받았다.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는 고액 치료비가 드는 치명적 중병인 어린이CI(다발성 소아암, 8대장애, 양성뇌종양)를 비롯해 배상책임, 시력교정, 수족구와 아토피 등 자녀의 생애주기에 따른 위험을 종합적으로 보장한다.

지난 2020년에는 기존 어린이보험에서 면책사유였던 선천이상 보장을 비롯해 어린이 다빈도 질환(수족구·수두·성장판손상골절 등), 아동·청소년 정신장애 등 새로운 보장들을 업계 최초로 신설해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하기도 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어린이보험은 가입하면 향후 성인이 된 후에 고객으로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보험사들도 어린이보험 시장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