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권광석 행장, ‘아바타’ 돼 MZ세대와 만나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07-13 11:02 최종수정 : 2021-07-13 11:07

메타버스 플랫폼 활용해 행장‧직원 소통

우리금융지주 자회사 우리은행은 13일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은행장과 MZ세대 직원들이 ‘디지털 마인드 확산과 미래 고객에 관한 이해‧공감’의 시간을 가졌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전광석화’라는 닉네임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에 접속한 MZ세대 직원들과 직접 셀프 카메라를 찍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권광석닫기권광석기사 모아보기 우리은행장이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아바타 모습으로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직원들을 만났다.

우리금융지주 자회사 우리은행은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은행장과 MZ세대 직원들이 ‘디지털 마인드 확산과 미래 고객에 관한 이해‧공감’의 시간을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메타버스는 가공·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과 3차원 가상세계를 혼합한 공간을 말한다.

지난 2009년 전 세계를 가상 세계로 몰아넣은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영화 <아바타>를 생각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디지털 속의 또 다른 나’가 가상공간을 살아가는 것이다. 메타버스는 특히 10대에게 새로운 커뮤니티 공간으로 주목받고 있다. 대표 플랫폼으로 제페토, 포트나이트, 로블록스 등이 있다.

최근에는 증강현실과 가상현실을 뒤섞은 혼합현실(MR)이나 오감을 통해 가상 세계를 체험하는 확장 현실(XR)까지 생기며 메타버스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 공상 과학 영화에서 접했던 디지털 가상 세계가 우리 현실 속으로 들어온 것이다.

우리은행은 올해 경영목표를 ‘디지털 퍼스트, 디지털 이니셔티브(Digital First, Digital Initiative)’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권광석 우리은행장 역시 자신부터 디지털 기술을 업무 환경에 활용하며 강력한 디지털 추진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금융 권 내 리딩뱅크로서 입지를 다져가겠다는 각오다.

이날 ‘메타버스 타고 만나는 우리 MZ(WOORI-MZ)’라는 주제로 함께한 권 행장은 직접 자신의 캐릭터를 만들어 MZ세대 직원들과 만났다.

특히 권 행장은 자신을 ‘전광석화’라는 닉네임으로 부르며, 은행장과 행원이라는 직급에서 벗어나 MZ세대와의 수평적 소통을 시도했다.

아울러 메타버스 플랫폼 기능을 활용해 ▲아바타와 친해지기 ▲아이스브레이킹 게임(MZ 너의 생각이 궁금해‧MZ가 우리은행에 바란다) ▲단체사진 촬영‧셀카(셀프 카메라) 이벤트 등 MZ세대 직원들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이번 메타버스를 활용한 MZ세대 직원과의 소통 시간은 디지털 트렌드와 세대를 아우르는 새로운 시도였다”며 “우리은행 구성원들이 서로 한층 더 깊이 이해하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MZ세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메타버스’는 새로운 기회의 영역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우리은행이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직원들에게 메타버스 플랫폼 활용 기회를 제공하고, 메타버스 내에서 구현 가능한 다양한 서비스도 함께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