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크래프톤, 희망공모가 적정 수준...신작 고려시 저평가”- 이베스트투자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7-13 09:24

▲자료=크래프톤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올해 하반기 기업공개(IPO) 시장 대어인 크래프톤의 희망공모가가 적정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은 크래프톤의 희망공모가 범위(40만~49만8000원)에 대해 올해 실적 전망치 기준 ‘기본 평가가치(밸류에이션)’ 관점에서 적정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올해 말과 내년 초에 각각 출시될 신작 게임 2개의 잠재가치를 고려했을 경우에는 상당 수준 저평가됐다고 판단했다.

성 연구원은 “크래프톤 희망공모가는 상장 후 기준 시총 19조6000억~24조4000억원인데, 이는 올해 지배주순이익 전망치 대비 PER 30.0~37.3배”라며 “크래프톤 공모가 범위는 올해 전망치 기준 ‘기본 밸류에이션’ 관점에서는 결코 고평가가 아니라 적정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크래프톤 희망 공모가 범위에 대해 시장에서는 고평가라는 반응이 있는데, 이는 기본적인 밸류에이션 자체가 비싸다는 불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시대 디지털, 온라인, 언택트, 플랫폼주에 대한 파격적인 인기가 형성된 상황에서 상장 직후 혹시 모를 주가 급등 가능성까지 고려할 때 상장 시점 또는 직후 투자하려는 투자자 입장에서는 공모가로서는 꽤 타이트하다는 반응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개 신작의 잠재가치를 고려한 내년 실적 전망 기준 시 희망 공모가는 오히려 저평가됐다고 분석했다.

성 연구원은 “올해 말 론칭 예정인 모바일 기대신작 ‘배틀그라운드: NEW STATE’, 내년 론칭 예정인 PC·콘솔 기대신작 ‘The Callisto Protocol’ 등 핵심 기대 신작 2개의 슈퍼 히트 가능성을 감안한 내년 실적 전망치 기준으로는 엔씨소프트, 넷마블, 카카오게임즈, 펄어비스 등 4개 게임 대장주들과 비교해 상당 수준 저평가”라고 평가했다.

이어 “수요예측은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판단한다”라며 “상장되는 순간 두 기대 신작의 슈퍼 히트 가능성을 반영한 내년 실적 전망치 기준 밸류에이션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강력한 신작 모멘텀을 겨냥하는 측면에서도 공모가 희망 범위 정도의 가격으로 수요예측에 참여하는 것은 적극적으로 고려해볼 만하다”라며 “다만 상장 후 유통시장에서의 추가 투자 여부는 상장 직후 주가 셋업 패턴에 따라 의사결정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