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전북은행 “금요일은 채식으로”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07-04 12:30 최종수정 : 2021-07-04 12:3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 ESG(환경‧사회 공헌‧지배구조) 경영 일환으로 건강과 환경을 동시에 고려한 ‘비건 프라이데이’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비건 프라이데이 실시로 전북은행 본점 구내식당에서는 매주 금요일마다 채식 위주 메뉴가 제공된다. 생산‧유통 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육류 대신 식물성 단백질 중심으로 구성한 저탄소 식단으로 구성한 것이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식습관 변화로 육류 섭취가 많은 요즘 ESG 경영 일환으로 ‘비건 프라이데이’를 기획했다”며 “저탄소 식단은 동물성 식단보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대 70%까지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북은행은 대부분 식재료도 지역 농산물로 구입하고 있어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 저감에도 앞장서고 있다”며 “임직원 전체가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환경보호에 앞장서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