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산업은행, ‘뉴딜펀드’ 운용사 최종 선정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06-28 15:28 최종수정 : 2021-06-28 15:33

최종 12개 운용사... 경쟁률 2.3 대 1
디지털과 그린 뉴딜 비중 58 대 42
“성장금융과 협력해 4조원 펀드 결성할 것”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정책형 뉴딜펀드 주관기관인 산업은행은 중소 벤처 및 중견기업의 창업‧성장 자금을 지원하는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과 ‘정책형 뉴딜펀드’ 수시 위탁운용사를 심사를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심사 결과 최종 12개 운용사가 선정됐다.

지원 분야별로 지역 뉴딜‧뉴딜 루키 각 2개사를 포함해 기업 투자사 11개가 선정됐다. 인프라 투자 회사는 1개 사다.

지난달 18일부터 지원받기 시작한 정책형 뉴딜펀드 수시 사업 운용사 선정에는 28개사가 지원했다. 최종 경쟁률은 2.3 대 1이다.

이번 수시 사업은 지난 2월에 26개사를 먼저 선정한 정시 사업 선정 결과를 보완하고 시장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이뤄졌다. 스마트팜 분야를 기존 35%에서 50%로 늘리는 등 지원 분야별 정책 출자비율을 차등화했다. 또한 7%였던 기준 수익률을 5%로 하향 조정했다.

그 결과 정시에서 선정되지 않은 사회간접자본(SOC)‧물류 디지털화, 스마트 제조‧스마트팜 분야에 각 1개 운용사가 선정됐다. 정시 결과 77 대 23으로 디지털에 비해 비중이 작았던 그린 뉴딜도 58 대 42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지역 뉴딜 분야와 역량 있는 신생 운용사 육성을 위한 뉴딜 루키 분야에 각 2개 운용사를 선정했다.

수시 모집에 선정된 12개 운용사는 연내 펀드 결성을 완료해 뉴딜 분야 중소(벤처)‧중견기업과 인프라에 장기 모험 자금을 공급할 예정이다.

정책형 뉴딜펀드는 지난달 기준 5000억원이 결성돼 정시모집 목표금액 3조원 대비 약 16.7% 달성률을 나타내고 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시장과 정부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업으로 향후 5년간 20조원 조성 목표인 정책형 뉴딜펀드 첫해 사업의 운용사 선정이 마무리됐다”며 “한국판 뉴딜 성공을 지원하고자 성장금융과 협력해 연내 4조원 펀드 결성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시‧수시 선정 운용사에 관한 보다 상세한 정보는 정책형 뉴딜펀드 전용 홈페이지에서 찾을 수 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