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물가안정목표 점검 ⑥] 생산자물가와 소비자물가는 대체로 동행 - 한은

강규석

기사입력 : 2021-06-24 10:00

[한국금융신문 강규석 기자]
생산자 물가와 소비자물가가 대체로 동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24일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보고서'를 통해 "일반적으로 생산자물가의 상승은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전가되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으나 시차상관관계를 보면 두 물가지수(총지수 기준)는 대체로 동행하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원자재가격이 수입물가를 상승시키고 이는 생산자물가 그리고 소비자물가의 경로를 통해 전가된다는 것이다.

이미지 확대보기


이는 석유류나 농축수산물과 같이 가격변동이 물가지수에 바로 반영되는 품목들이 두 지수 모두의 편제대상인 데 일부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생산자물가지수의 2010년 기준년 개편시 서비스에 기업서비스 외에 음식점, 교육 등 일부 개인서비스 품목도 포함되면서 소비자물가지수와의 공통 편제품목이 확대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생산자물가는 소비자물가에 3개월 선행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하고 생산자물가와 소비자물가(관리물가 제외 기준) 간의 관계를 보면 생산자물가는 소비자물가에 약 3개월 정도 선행하는 모습이 나타났다.

생산단계별로도 생산자물가 내 원재료지수 상승률과 중간재지수 상승률은 근원물가(농산물·석유류 및 관리물가 제외) 상승률에 각각 5개월, 3개월 선행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미지 확대보기


세부품목별로 보면 원자재가격 상승이 생산자물가를 거쳐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파급되는 경향이 좀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예를 들어 곡물가격이 상승할 경우 대체로 6개월 후에 생산자물가 내 음식료품가격에 영향을 미치고 이후 약 2개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 내 가공식품가격 상승으로 이어지는 경향을 보였다.

금속가격 상승의 경우 생산자물가에 파급되는 데 1개월 정도 걸리지만 소비자물가에는 약 11개월 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원자재가격 상승이 소비자물가로까지 파급되는 데 상당한 시일이 소요됐다.

강규석 기자 nomadk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