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백신유급휴가는 직원과 직장의 안전 확보하는 의미”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5-26 16:06 최종수정 : 2021-05-26 16:30

백신 접종 다음날 백신 휴가 도입…발 빠른 대처에 주목

정태영 현태카드·현대캐피탈 부회장. /사진=현대캐피탈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현대카드가 임직원의 건강과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지난해 초 재택근무를 선제적으로 시행하고, 정부 발표에 앞서 지난달에는 백신유급휴가 도입을 결정하는 등 발빠르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정태영닫기정태영기사 모아보기 현대카드 부회장이 이끄는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 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대카드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선택적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대면 회의는 화상회의나 컨퍼런스콜로 대체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채용과 사내 병원, 외부 행사 등 일하는 문화와 직원 복지 등 전 영역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정태영 부회장은 지난 17일 SNS를 통해 “백신유급휴가? 현대카드/캐피탈/커머셜은 3월부터 이미 실시 중. 열이 나고 아픈데 억지로 출근해봐야 일을 제대로 못 할 것이고 직원들의 백신접종을 장려해서 직장의 안전을 확보하는 의미도 있다”며 백신유급휴가에 대한 생각을 밝힌 바 있다.

정부에서 코로나 백신 휴가 강제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오는 시기에 현대카드 임직원용 인트라넷에는 백신 접종에 따른 이상반응 발현 여부에 상관없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유급 백신 휴가를 부여한다는 공지가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카드는 백신 이상반응이 통상적으로 접종 후 10~12시간 후 발현하기 때문에 백신을 접종한 다음날 백신 휴가를 부여하기로 했다. 또한 접종당일에도 이동과 대기, 접종 시간 등을 근무 시간으로 인정해 직원들이 업무부담 없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유급 백신 휴가 도입을 통해 일반인 대상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더욱 많은 직원들이 편리하게 백신 접종에 참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 직원이 백신 접종에 조기 참여해 감염병 확산 예방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현대카드는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비대면 프로그램 영역도 확장하고 있다. 홈 트레이닝 프로그램인 ‘온라인 핏 캠프(Online Fit Camp)’가 대표적인 예다.

온라인 핏 캠프는 사내 운동 시설에서 운동할 수 없는 코로나19 시대에 현대카드가 마련한 운동 프로그램이다. 기존에는 점심 요가와 저녁 스트레칭 프로그램만 운영해 왔지만 지난달 중순부터는 낮에는 요가와 필라테스를, 저녁에는 파워짐, 태보, 두서킷 등 요일 별 프로그램을 선택해 참여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했다.

온라인 핏 캠프 운영 담당자는 “원하는 시간에 직원 상황에 맞게 어디서든지 자유로운 운동이 가능하도록 했고,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만큼 가족들도 함께 참여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사내 진료 시설인 ‘더 클리닉(the Clinic)’은 원격 진료를 시작했다. 최근 감염병 예방법 개정으로 한시적 비대면 진료가 가능해지면서 클리닉에서 화상회의 프로그램과 전화를 이용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코로나19로 병원 방문을 망설였던 직원이나 재택 근무 중이라 병원에 방문하기 어려운 직원 등은 집에서도 편안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거점에서 근무하며 클리닉 진료 서비스를 경험하지 못했던 직원도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조원주 더 클리닉 원장은 “비대면 진료는 이미 진단이 내려져 장기적인 치료 전략에 따라 정기 추적을 하는 만성 질환을 앓는 환자에게 적합한 방식이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방식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화 상담의 경우 장소의 제약이 적고 빠르게 상담에 집중할 수 있고, 특히 화상회의 시스템을 이용하는 경우 자료공유 기능을 통해 검진 결과나 교육자료를 보면서 설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