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하나금융, '2030년까지 ESG 금융 60조원 추진' 등 구체적 계획 수립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04-22 10:14

2050년까지 탄소 배출과 석탄 '0' 달성 목표
이사회 내 ESG 전담기구 실설해 글로벌 ESG 이슈에 대응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사진 제공=하나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2030년까지 ESG(환경·사회·지배 구조) 금융에 총 60조원을 추진한다.

하나금융은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이란 구호에 걸맞은 실천을 위해 ESG 중장기 추진 목표 '2030 & 60'과 '제로 & 제로(ZERO & ZERO)'를 22일 발표했다. 이날 선언은 김정태닫기김정태기사 모아보기 하나금융 회장을 비롯해 그룹 관계사 대표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마포구 홍대 앞 'H-펄스(PLUSE)'에서 이뤄졌다.

이날 선언이 발표된 ‘H-펄스’는 다양한 문화 행사와 참여형 프로그램이 자주 진행되는 곳으로 새로움과 변화를 추구하는 참여 공간이라는 의미를 갖췄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하나금융의 ESG 중장기 목표를 미래 세대와 함께 이뤄 나가겠다는 선언의 취지가 ‘H-펄스’라는 장소의 의미와 부합돼 행사 장소로 선정했다”며 “앞으로 'H-펄스'를 젊은 대학생들이 스터디 모임이나 세미나 등 자유롭게 소통하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한 '2030 & 60'은 2030년까지 환경과 지속 가능 부문에 관한 총 60조원의 ESG 금융 조달, 공급이 목표다. ESG 채권 발행 25조원, ESG 여신 25조원, ESG 펀드 운용 2조원을 비롯해 ESG 직간접 투자 10조원을 포함했다.

탄소 배출량과 석탄 사용을 줄이는 프로젝트도 시행한다. 하나금융은 2050년까지 그룹 사업장 탄소 배출량과 석탄 프로젝트 금융(PF)을 '0(제로)'로 만들기 위한 '제로 & 제로' 전략을 추진한다. 앞으로 30년간 그룹의 모든 관계사가 참여할 예정이다.

ESG 경영 실천을 위한 3대 핵심 전략으로는 ▲저탄소 경제체제로의 이행 촉진 ▲금융을 통한 사회적 기여 확대 ▲ESG 경영 투명성 제고 및 지속 가능경영 의사결정 체계 구축이라는 방향을 설정했다.

이러한 전략을 현장에서 속도감 있고 촘촘하게 이행하려고 9대 핵심 과제도 병행한다. ▲탈석탄 선언에 따른 석탄 PF 제한 ▲ESG 채권 발행 확대 ▲녹색 금융 및 ESG 테마 금융 확대 ▲소비자 보호 강화 및 금융 접근성 확대 ▲지역사회 기여 등 사회적 가치 창출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소셜벤처 육성 ▲기후 재무 등 비재무 정보 공시 투명성 확대 ▲ESG 포함 지속 가능경영 전담기구 설치 ▲환경·사회 리스크 관리체계 ESRM 구축이 구체적 내용으로 담겼다.

그룹 이사회 내 신설한 ESG 전담기구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그룹의 ESG 전략과 정책을 수립하고 주요 사항을 결정해나갈 계획이다. 하나금융은 특히 글로벌 ESG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효과적인 ESG 전략을 수립해 'ESG 금융'을 바탕으로 '플랫폼 금융', '글로벌 금융'의 그룹 3대 전략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선언에서 피력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선언을 통해 올해를 하나금융그룹의 ESG 경영 원년으로 공표한다"며 "지속 가능한 내일을 위한 새로운 한 걸음을 내딛겠다”고 말했다. 이어 “ESG 경영을 기반으로 그룹 전반의 체질 개선은 물론 미래 세대를 위한 변화와 진정성 담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하나금융은 지난 3월 탄소중립과 탈석탄 선언을 통해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선포했다. 올해는 적도 원칙 가입을 목표로 환경·사회 리스크 관리체계(Environmental and Social Risk Management) 구축, 하나금융그룹 자체 지속 가능금융 체계(Hana-Taxonomy) 수립을 진행 중이다. 이번 목표 선언을 통해 하나금융의 ESG 중장기 비전인 '내일을 위한 큰 걸음(Big Step For Tomorrow)'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