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주식 소수점 매매, 건전한 투자문화 열쇠"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4-01 14:18

'주식 소수점 매매에 대한 생각' 게시
"소액으로도 자산배분 투자 실현할 수"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류영준닫기류영준기사 모아보기 카카오페이 대표가 주식 소수점 매매 필요성에 대해 목소리를 냈다.

류 대표는 1일 카카오 글쓰기 플랫폼인 브런치에 '주식 소수점 매매에 대한 생각, 개미들의 주식 열풍이 건전한 투자 문화로 자리잡으려면'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류 대표는 이 글에서 "소수점 매매는 건전한 투자 문화 안착을 위한 열쇠"라고 제시했다.

그는 "주식투자의 개념이 우량한 기업의 성장과 함께 하며 시장 변동성을 헷지해가면서 목돈을 만들 수 있는 수단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 사진= 카카오페이

먼저 그는 "소수점 매매의 개념은 1주 단위 주문이 아닌 금액 단위 주문이 가능하다는 것"이라며 "투자의 진입장벽을 낮춰 금융투자 시장 대중화를 더 앞당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소수점 매매를 도입하면 1만원으로도 수 천만원의 투자금이 필요했던 동일한 포트폴리오 투자가 가능하다"며 "소액으로도 리스크를 분산할 수 있는 자산배분 투자가 실현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 대표는 "그동안 자산가나 전문가의 전유물로 느껴졌던 자산배분의 수혜가 모든 투자자들에게 확대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수점 매매 제도 도입을 위해 법개정이나 업계가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물리적 시간이 필요하다, 바로 시도할 수 있는 방법은 시범운영을 확대하는 것"이라며 "제도 도입 전 혁신금융서비스를 테스트베드로 돌려보는 것은 어떨까, 해외주식 소수점 매매는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선례도 있다"고 덧붙였다.

류 대표는 그동안 소수점 매매의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류 대표는 지난 3월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이 개최한 '국내주식 소수점 매매 가능할까' 토론회에서도 기조 발제자로 나서 소수점 매매로 소액 투자자들의 자산배분 수혜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