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지난해 저축은행 순이익 1.4조 시현…총대출 12.6조 증가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3-30 13:34

연체율 소폭 하락…건전성 대체로 양호
충당금 강화 등 손실흡수 능력 제고 유도

저축은행의 주요 손익 현황. /자료=금감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지난해 저축은행이 대출 증가로 이자수익이 확대되는 등 양호한 영업실적을 시현했으며, 건전성 지표도 양호한 수준을 보였다. 다만 경기부진이 길어지면 연체율이 상승될 수 있어 금융당국은 충당금 적립기준을 강화하는 등 손실흡수 능력 제고를 유도할 방침이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저축은행은 지난해 순이익으로 1조 405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1275억원 늘어나 10.0% 증가했다. 대출금리가 19.4%에서 17.7%로 하락하고, 대손충당금이 3595억원 늘어났으나 대출 확대로 이자이익이 5439억원 증가해 순이익이 확대됐다.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91조9860원으로 전년대비 14조 8269억원 늘어나 19.2% 증가했다. 총대출은 77조 6101억원으로 12조 6177억원 증가했다. 기업대출은 법인대출 위주로 6조원가량 증가해 43조 2000억원을 기록했으며, 가계대출은 신용대출 위주로 5조 5000억원가량 증가해 31조 6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체율은 3.3%로 전년대비 0.4%p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3.4%로 0.5%p 하락했으며, 법인대출은 0.5%p, 개인사업자대출은 0.4%p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3.3%로 0.3%p 하락했으며, 주택담보대출은 0.9%p, 가계신용대출은 0.2%p 하락했다.

또한 지난해말 기준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4.2%로 전년대비 0.5%p 하락했다. 요적립액 대비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09.9%로 전년보다 3.1%p 하락했으나 모든 저축은행이 요적립액 100% 이상을 충족하고 있다.

BIS기준 자기자본비율도 14.29%로 전년말 대비 소폭 하락했으나, 규제비율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자산 1조원 이상 시 자기자본비율 8%, 자산 1조원 미만 시 7%를 기준으로 두고 있다. 대출증가에 따른 위험가중자산 증가율 20.3%가 순이익 증가로 인한 BIS기준 자기자본이 증가율 15.9%를 소폭 상회했다.

금융당국은 “저축은행이 지난해 대출 증가로 이자수익이 확대되는 등 양호한 영업실적을 시현했으며, BIS비율이 소폭 하락하였으나 건전성 지표가 현재로서는 대체로 양호하다”고 평했다.

이어 “다만 경기부진이 장기화될 경우 연체율 상승 등 잠재위험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는 바 충당금 적립기준을 강화하는 등 저축은행의 손실흡수 능력 제고를 유도하고, 서민·자영업자에 대한 적극적 사전채무조정 등을 통해 취약 차주의 금융부담 완화 노력도 지속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