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RPA 전문기업 블루프리즘코리아, 국내 진출…“국내 기업 디지털 전환 지원”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3-25 16:05

블루프리즘코리아, 25일 기자간담회서 국내 사업 방향 소개
국내외 기술협업 강화·파트너 에코시스템 구축 등 추진

이준원 블루프리즘코리아 지사장. 사진=블루프리즘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글로벌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기업 블루프리즘(AIM:PRSM)이 국내에 지사를 설립하고, 국내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 지원에 본격 나선다.

블루프리즘코리아는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블루프리즘의 플랫폼을 도입한 글로벌 사례 발표와 향후 국내 비즈니스 계획을 발표했다. 또 국내 기업들이 자동화 비전을 달성하고 디지털전환(DT)을 효율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영국에 본사를 둔 블루프리즘은 170여 개국에서 포춘 선정 500대 기업 및 공공부문 조직을 비롯해 총 2000여 개의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다.

이준원 블루프리즘코리아 지사장은 ▲블루프리즘 디지털 워크포스를 통한 국내 엔터프라이즈 기업의 디지털 전환 지원 ▲국내외 기술 기업과 협업 확대 ▲글로벌 및 국내 파트너 간 에코시스템 확대 ▲20년 노하우와 경험을 통한 국내 기업 자동화 문화와 저변 확산 등 큰 틀에서의 국내 비즈니스 방향을 공개했다.

특히 이 지사장은 “블루프리즘은 디지털 워커의 모든 업무 수행 및 학습 기록을 중앙집중식으로 감사 추적(audit trail)할 수 있어 엔터프라이즈 자동화에 필수적인 규정 준수, 거버넌스 투명성을 완벽히 유지할 수 있다”며 엔터프라이즈에 최적화된 자동화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블루프리즘의 솔루션은 금융·의료·보험·공공·통신 등 2000여 개 글로벌 대기업에서 사용 중이다.

이 지사장은 “애플리케이션의 작은 단위 개념인 오브젝트 기반 자동화 설계는 재사용성이 높아 자동화 프로젝트 전사 확산에 매우 효율적”이라며 “궁극적으로 블루프리즘은 엔터프라이즈 자동화를 중앙에서 관리, 확장, 재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자동화 플랫폼”이라고 소개했다.

기존 대부분의 RPA 솔루션은 개개인의 업무 일부를 자동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반면, 블루프리즘의 디지털 워커는 기업 전체의 프로세스와 시스템을 조망하고, 데스크톱 내의 앱은 물론, 조달, 재무 등 백오피스 IT시스템까지 두루 연동할 수 있다는게 그들의 설명이다.

이 지사장은 “인간, IT시스템 그리고 디지털 워커가 조화롭게 협력하는 조직이 경쟁력을 갖춘 미래의 조직 구성이 될 것”이라며, “국내 기업들이 개개인의 단순 업무 기반의 데스크톱 자동화를 넘어, 엔터프라이즈 전사적 업무 프로세스 자동화를 이룰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영중 상무는 화이자, 텔레포니카, 트랜스유니온 등 블루프리즘의 글로벌 혁신기업의 도입 사례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국내에서는 제1금융권, 카드사, 통신사업자, 제조사, 엔터테인먼트 등에서 접점을 넓혀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상무는 “현재 블루프리즘을 이용하고 있는 고객사 중 50% 이상이 공공·금융·생명과학 등 규제 산업 영역에 속한다”며 “보안이 중요한 공공기관에서도 사용하고 있어, 보안 측면에서는 글로벌하게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