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진옥동 신한은행장, '위기가정 아동의 꿈' 지원…1억 기부

권혁기 기자

khk0204@

기사입력 : 2021-02-19 08:34 최종수정 : 2021-02-19 08:55

굿네이버스 위기가정 아동 교육지원사업에 사용

진옥동 신한은행장. /사진=신한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권혁기 기자]
‘고졸 출신’ 은행원으로 시작해 행장 자리까지 올라온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 신한은행장이 남몰래 위기가정 아동들의 꿈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19일 굿네이버스에 따르면 진 행장은 지난 2019년 취임 후 굿네이버스에 사비 1억원을 기부했다.

굿네이버스는 경제적, 지역적 상황, 가정 형편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정 아동 교육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진 행장이 쾌척한 기부금은 기초생활수급비로 생활을 이어가는 등 가정 상황이 여의치 않아 미술 선생님이라는 꿈을 포기할 뻔 했던 박경원(가명)군에게 지원됐다. 경원이는 굿네이버스의 지원을 받아 미술 학원을 다닐 수 있게 됐고, 지난해 희망하던 예술고등학교에 입학을 할 수 있었다.

굿네이버스를 통해 진옥동 행장의 도움을 받은 박경원 군의 작품. /사진=굿네이버스 블로그

청각 장애가 있는 외할머니와 청각장애, 지적장애가 있는 오빠와 함께 살고 있던 정다은(가명) 양은 가정에 보탬이 되고자 대학 진학보다는 취업을 결심했지만 정부 보조금으로 생활하는 가정 형편으로 꿈꾸던 카페 창업은 물론 기초적인 훈련도 받을 수 없었다. 다은양은 굿네이버스를 통해 바리스타 학원 수강료와 각종 도구와 노트북 등을 지원받았다.

중학교를 자퇴하고 지난 2018년부터 그룹홈으로 공부를 다시 시작한 이은호(가명)군도 굿네이버스의 교육지원을 통해 학원을 다니고 태블릿 PC를 지원 받아 집에서 인터넷 강의를 들을 수 있었다. 노력한 끝에 성적이 크게 향상된 은호군은 자신감을 회복하고 교대 입학을 준비 중이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지난해 6월 굿네이버스를 통해 “일찍이 아버지께서 돌아가신 후 이사를 자주 다니며 어렵게 공부하며 어린 시절을 보냈기에 마음껏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이 얼마나 절실한 지 알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진 행장은 이어 “경제적인 어려움이 아이들의 꿈을 제약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기에 그 어떤 부분보다 아이들의 교육을 지원해야겠다는 생각으로 기부금을 전하게 됐다”며 “금융사의 CEO로 일하고 있지만 물질의 가치보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 오가는 관심과 사랑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 사람의 나눔은 작은 씨앗일 뿐이지만, 씨앗이 자라 열매를 맺어 많은 이들에게 전해지는 상생의 순환이 일어난다면, 그보다 큰 수확은 없을 것”이라고 기부 배경을 밝혔다.

신한은행 측 관계자는 “진옥동 행장은 취임 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사회적 책임을 강조해왔다”면서 “이번 기부는 개인적인 부분이라 은행 내에서도 알려지지않았던 부분”이라고 말했다.

권혁기 기자 khk02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