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은성수 “현대차 임원 애플카 부당이득 의혹, 합당한 조치 취할 것“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2-17 20:00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2020.12.1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은성수닫기은성수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은 최근 현대자동차그룹 임원들이 애플과의 전기차 개발과 관련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에 대해 “다음 주 심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은성수 위원장은 17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현대차 임원들의 미공개정보 이용 의혹에 대해 금융당국이 어떠한 조치를 취할 것인지'를 묻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한국거래소에서 살펴보고 문제가 있다면 금융당국이 조치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날 박용진 의원은 금융위 및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에 최근 불거진 현대차 임원들의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 이슈에 대해 질의했다.

박 의원은 “내부자가 미공개정보를 이용하면 위법한 것이지, 금액이나 횟수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최근 현대차와 애플과의 협력중단이 발표된 후 이후 주가가 급락해 현대차그룹 5개사 시가총액이 하루 만에 13조5000억원 증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투자자들이 많은 피해를 봤고, 이 과정에서 지난 1월 11일부터 27일까지 현대차 전무·상무 등 임원 12인이 주식을 팔았다”라며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은 위원장은 “한국거래소에서 다음 주 심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들었다”며 “거래소에서 살펴보고 문제가 있으면 금융당국이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만약 거래소에서 별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리면 금융당국 차원에서는 조사가 이뤄지지 않느냐”고 재차 물었고, 은 위원장은 “거래소에서 살펴보고 문제가 있으면 금융위가 조사를 한다”고 대답했다.

박 의원은 아울러 금융당국의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은 위원장과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감원장에 촉구했다.

그는 “자본시장법 426조에 보면 금융위원회가 투자자 보호, 건전한 거래질서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금융감독원장에게 조사를 하게 할 수 있다”라며 “이 문제를 단순한 해프닝으로 취급하지 말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은 위원장은 “거래소에서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면 금융당국이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을 것으로 우려하는 것 같다”라며 “이상 거래 여부에 대해서 확인하고 합당한 조치를 하겠다”고 답변했다.

윤석헌 금감원장 또한 해당 의혹에 대해 “거래소에서 이첩이 되면 잘 살펴보겠다”라며 “당연히 금융위에서 (조사 요구가) 넘어올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