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JT친애저축은행, 복지 개선에 임직원 만족도 상승…사내 카페테리아 ‘눈길’

기사입력 : 2021-02-01 14:53

‘포용금융’ 바리스타 자격증 보유 장애인 고용

JT친애저축은행이 지난해 12월 서울시 중구 을지로 파인에비뉴 빌딩으로 이전하면서 16층과 17층에 카페테리아를 마련했다. /사진=JT친애저축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JT친애저축은행이 사내 카페테리아를 마련하거나 남성 육아 휴직을 적극 권장하는 등 쾌적한 임직원의 근무환경을 조성하고, 건강한 워라밸 문화를 구축하고 있다.

JT친애저축은행은 지난해 12월 서울시 중구 을지로 파인에비뉴 빌딩으로 본사를 이전하면서 건물 16층과 17층에 카페테리아를 마련했다. 카페테리아는 휴식을 취하거나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져 직원들이 사내 어디서나 자유롭게 업무를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카페테리아에는 바리스타 자격증을 취득한 청년 장애인 4명이 커피와 음료를 제조한다. 특히 풀 타임으로 근무하는 한성열 씨의 경우 지난 2018년 전국장애인바리스타 대회 출전 경험이 있으며, 임다정 씨의 경우 제과·제빵기능사를 보유하고 있어 여느 카페 못지않은 높은 퀄리티를 자랑한다.

JT친애저축은행 임직원은 “회사 안에서도 맛있는 커피를 마실 수 있어 기쁘며, 임직원 복지는 물론 장애인 고용까지 신경 쓴 사내 카페테리아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고 밝혔다.

JT친애저축은행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에서 지원하는 직무보조원 제도를 활용해 사내 직원들과 장애인 바리스타들 간 원활한 의사소통을 돕고 있으며, 회사 내에서도 전담 직원을 연계해 장애인 직원이 업무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 남성 육아휴직·임직원 자기 계발 프로그램 적극 운영

JT친애저축은행은 임직원이 일과 가정의 양립을 실현할 수 있도록 육아휴직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전체 육아휴직자 5명 중 1명이 남성 직원이며, 지난해 상반기 민간부문의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24.7%)과 비슷한 수준이다.

JT친애저축은행은 임직원이 재직 중 육아로 인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사내 정책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직원이나 직원의 배우자가 출산할 경우 출산상여금으로 30만원을 지급하며, 육아 단축근무를 시행하는 등 유연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16년부터 임직원의 자기 계발을 지원하는 독서통신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JT친애저축은행은 직무와 관련된 도서뿐 아니라 인문교양 도서 구매비, 자격증 취득을 위한 인터넷 수강비 등 다양하게 지원하고 있다.

JT친애저축은행 관계자는 “JT친애저축은행이 지난 2012년 국내 출범 이후 지금처럼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회사를 믿고 함께 해준 임직원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임직원이 만족하면서 오래 다니고 싶은 금융사가 될 수 있도록 기업 문화와 복지 제도 발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