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8년 만에 적자' 르노삼성, 전직원 대상 희망퇴직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1-21 11:22 최종수정 : 2021-01-21 11:28

임원 40% 감축 임금 20% 삭감
르노그룹 "한국 수익성 개선하라" 요구에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최근 르노그룹 프랑스 본사로부터 "수익성 개선"을 요구받은 르노삼성자동차가 21일 '서바이벌 플랜'을 가동한다.

그 일환으로 르노삼성은 다음달 26일까지 모든 정규직(2019년 3월 이후 입사자 제외)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

희망퇴직에 따른 특별 위로금과 학자금·차량할인 등을 환산하면 1인 당 평균 1억8000만원 수준이다.

이와 함께 르노삼성은 임원 수 40%를 감축한다. 남은 임원은 임금 20%를 삭감하기로 했다.

이 같은 조치는 지난 14일 르노그룹 루카 데 메오 CEO가 새 경영전략 '르놀루션'을 발표한 것에 대응하는 성격을 띄고 있다. 르놀루션은 기존 내연기관차 판매 확대 전략에서 벗어나 수익성과 전기차 및 신사업(에너지·데이터) 투자에 집중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루카 데 메오 CEO는 "한국, 라틴아메리카, 인도 등은 현재보다 수익성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지목했다.

자료=르노삼성.


르노삼성은 작년 3월 닛산 로그 위탁생산 계약이 완전 종료된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7년 17만대 이상이던 수출 실적이 지난해 2만대 이하로 뚝 떨어졌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은 지난해 영업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되면 르노삼성은 2012년(-1721억원) 이후 8년만에 적자를 내게 된다. 르노삼성은 2012년 당시에도 희망퇴직을 포함한 '리바이벌 플랜'을 가동한 바 있다.

향후 전망은 불투명하다. 르노삼성은 닛산 로그의 후속 수출차량으로 XM3(수출명 아르카나)를 배정받았지만, 확보한 물량이 로그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에서 장기성장을 위해 필수적인 차세대 전기차 생산 프로젝트 수주는 더욱 요원하다.

르노삼성은 "대내외 경영 환경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조직의 구조 개선과 함께 현재의 판매 및 생산량에 대응하는 고정비, 변동비의 축소 및 탄력적 운영이 요구된다"면서 "내수 시장 수익성을 강화하고, XM3 수출차 원가 경쟁력과 안정적 공급을 통해 부산공장의 경쟁력을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