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치킨 사이드 메뉴 열풍 이유 있네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1-01-18 00:00

가격 인상 쉽지 않은 치킨 대신
추가 메뉴로 매출 성장도 기대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어느샌가 치킨을 주문할 때 사이드(곁들임)는 없으면 아쉬운 메뉴가 됐다. 치킨과 함께 곁들여 먹는 치즈, 샐러드, 떡볶이 등으로 다양한 맛의 조합을 기대하는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수 있고, 점주 입장에서는 치킨 외 추가 매출을 기대할 수 있다.

교촌치킨은 지난해 ‘교촌 리얼치킨버거’, ‘교촌칩카사바’, ‘교촌쫀드칸꽈배기’, ‘교촌통통치킨카츠’ 등 다양한 사이드 메뉴를 내놨다. 가격대는 1500~6000원대다. 이 중 치킨버거는 낮 시간대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해 내놓은 메뉴다. 치킨은 주로 저녁 시간대에 판매되는 만큼 낮 시간의 매출을 발생시킬 수 있다는 점을 노렸다. 지난해 식음료 업계 대세로 떠올랐던 중국 마라 소스를 활용한 떡볶이도 있다. 홀 매장에서만 주문 가능한 치킨 샐러드나 먹태 등은 안주로 즐길 수 있다.

BBQ 브랜드를 운영하는 제너시스비비큐나 bhc 등도 매년 새로운 사이드 메뉴를 강화하는 추세다. BBQ는 ‘황금흑당볼’, ‘매운맛 황금알치즈볼’, ‘햄치즈롱스틱’ 3가지를 5000원대로 내놨다. ‘달콤바삭치즈볼’로 사이드 메뉴 돌풍을 일으킨 bhc는 인기 치킨 메뉴인 ‘뿌링클’의 시즈닝을 활용한 뿌링소떡, 뿌링핫도그, 꿀호떡, 뿌링핫도그 등 사이드 메뉴를 연이어 출시한 바 있다.

굽네치킨은 피자를 주력 메뉴로 밀고 있다. 매장이 보유한 오븐을 활용해 직접 구울 수 있는 메뉴로 피자와 치킨을 같이 먹을 수 있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다. 베이커리 제품인 ‘바게트볼 갈릭크림’도 출시했다.

치킨회사들의 연이은 사이드 메뉴 출시는 점점 다양화하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려는 노력으로 분석된다. 한 치킨 프랜차이즈 관계자는 “소비자 입맛이 다양해지면서 치킨과 잘 어울리는 메뉴들을 원하는 수요가 있다”라며 “사이드 메뉴로 이들의 수요를 매장에서 충족 시켜 소비자 발길을 붙잡을 수 있고, 경쟁사와 차별화하기 위해 사이드 메뉴의 종류도 다양해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치킨 외 메뉴로 수익성을 끌어올리겠다는 전략도 녹아있다. 치킨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치킨만 판매해서는 더 이상 수익창출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인건비, 임대료 자재 비용 상승 등 수익성 하락 요인이 지속하고 있지만 주 수익원인 치킨의 가격 인상을 유도하기도 어렵다. 다른 치킨 프랜차이즈 관계자는 “운영 비용은 늘고 배달 수수료 부담도 갈수록 커지다 보니 본사와 점포의 매출을 늘리기 위한 방안으로 외식 트렌드에 맞춘 새로운 메뉴들을 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