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저축은행, 중금리 대출잔액 1조원 돌파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11-23 17:25

누적 공급 2조8000억원

신한저축은행은 디지털 채널 확장, 비대면 프로세스 고도화 등 고객중심 디지털 금융 혁신에 주력한 결과, 중금리 대출 잔액 1조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사진=신한저축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신한저축은행 중금리 대출잔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

신한저축은행은 디지털 채널 확장, 비대면 프로세스 고도화 등 고객중심 디지털 금융 혁신에 주력한 결과, 중금리 대출 잔액 1조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신한저축은행은 카카오페이·토스 등 혁신금융 플랫폼과의 전략적 제휴로 비대면 영업채널을 지속적으로 확장하여 고객접점을 늘려나갔고, 앱을 통해 서류제출부터 심사, 송금까지 원스톱으로 이루어지는 완전자동대출을 강화하여 고객 편의성을 증대시켰다.

중금리대출 전문회사로서 서민금융에 주력하겠다는 목표 아래, 햇살론·사잇돌 등 정책금융상품과 자체 중금리대출도 지속적으로 공급하여 최근 5년 동안 총 누적 공급액이 2조8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이 중금리 대출 공급을 확대한 결과, 중금리 대출잔액 1조를 돌파했으며 3분기 손익 230억원을 달성하며 지주계열 저축은행 중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김영표 신한저축은행 대표는 “디지털금융을 통해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 결실을 고객의 대출이자 부담완화에 반영하고자 꾸준히 노력해 왔으며, 앞으로도 금융그룹으로서 지속적인 중금리 대출 공급을 통해 포용적 금융을 실현하는 디지털 서민금융 전문회사가 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