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산업은행, 과학기술원 기술 스타트업에 5년간 1000억 투자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11-05 18:18

(왼쪽부터)김판건 미래과학기술지주 대표, 국양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 신성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GIST) 총장, 이용훈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이 5일 대전 KAIST 본원에서 열린 ‘테크 스타트업 밸류업 얼라이언스’ 출범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산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산업은행이 국내 4대 과학기술원의 기술 스타트업에 향후 5년간 1000억원을 투자한다.

산업은행은 5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 본원에서 4대 과학기술원, 미래과학기술지주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테크 스타트업 밸류업 얼라이언스’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4대 과기원은 KAIST·광주과학기술원(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이다.

이번 협약은 과기원의 혁신기술이 접목된 기술 스타트업에 대한 금융·비금융 지원으로 기술사업화를 촉진하는 게 특징이다. 주요 사업은 과기원 창업·기술이전기업에 대해 산업은행의 신속 투자 프로그램인 ‘IST-KDB 테크 스타트업 밸류업 프로그램’, 넥스트라운드와 넥스트라이즈로 대표되는 ‘KDB 벤처생태계 지원 플랫폼’을 통해 원활한 투자자금 조달을 지원하는 것이다.

산업은행은 얼라이언스 정식 출범에 앞서 지난 7월 IST-KDB 테크 스타트업 밸류업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했다. 이를 통해 KAIST 재학생이 창업한 소형 우주발사체 제조 스타트업인 페리지항공우주에 50억원을 지원하는 등 5개사에 100억원을 투자했다. 산업은행은 협약 체결 후 한국판 뉴딜 계획 기간인 오는 2025년까지 과기원 창업·기술이전 스타트업에 5년간 1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은 “한국판 뉴딜의 중심축인 디지털 뉴딜 실현을 위해서는 과학기술 역량의 축적,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기업 간 혁신기술 이전, 그리고 혁신기술 사업화를 위한 적극적인 투자가 조화를 이뤄야한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