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밀리의 서재, 이정명 작가 신작 스릴러 ‘부서진 여름’ 단독 연재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11-02 18:53

이정명 작가 신작 장편소설 ‘부서진 여름’ 3개월간 전자책·오디오북 단독 연재

밀리의 서재가 이정명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부서진 여름'을 단독 연재한다./사진=밀리의 서재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뿌리 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 ‘별을 스치는 바람’의 작가 이정명의 새 장편소설이 밀리의 서재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국내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는 이정명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부서진 여름’을 2일부터 내년 1월까지 단독 연재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소설은 전자책은 물론 오디오북으로도 연재될 예정이다.

‘부서진 여름’은 정식 출간되기 전까지 밀리의 서재에서 오리지널 콘텐츠로 약 세 달간, 총 50회에 걸쳐 연재된다.

이정명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부서진 여름’은 26년 전 살인사건의 비밀과 거짓말 때문에 송두리째 뒤바뀐 유명 화가의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소설이다.

이정명 작가는 TV 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의 원작이기도 한 동명의 소설을 통해 독자들의 폭발적인 호응과 함께 한국형 팩션(팩트+픽션)의 새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2017년 시인 유동주와 그의 시를 불태웠던 검열과 스미야마 도잔의 이야기를 그린 소설 ‘별을 스치는 바람’으로 이탈리아에서 가장 권위있는 문학상인 프레미오 셀레지오네 반카렐레 문학상을 한국인 최초로 수상한 바 있다.

김태형 밀리의 서재 유니콘팀 팀장은 “역사적 사실과 소설적 상상력을 절묘하게 결합한 작품들로 작품성과 대중성 모두를 만족시켰다는 평가를 받는 이정명 작가의 신작을 밀리의 서재가 새 오리지널 연재 콘텐츠로 선보이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