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커지는 해외자산 비중…국민연금 "환변동 대응체계 강화"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10-30 14:19

기금운용위 30일 '국민연금기금 외환 관리체계 개선(안)' 의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국민연금이 해외자산의 통화 구성을 적극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해외투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환율 변동 대응 체계를 강화해서 기금 수익률에 미치는 영향을 방어해 나가기로 했다.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는 30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2020 제9차 회의를 열고 '국민연금기금 외환 관리체계 개선(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선안은 해외투자가 확대됨에 따라 환율변동으로 인한 기금 전체의 수익률 변동을 방어하기 위해 논의됐다.

제4차 재정추계 및 중기자산배분에 따르면, 2024년 국민연금기금 적립금은 1000조원을 웃돌고, 해외투자의 지속적인 확대로 해외자산이 전체 기금자산의 5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국민연금은 금융시장이 불안할 경우 미국 달러나 스위스프랑 등 상대적으로 안전한 통화의 비중을 확대하여 전체 포트폴리오 변동성을 축소하기로 했다.

브렉시트나 유럽 재정위기 등 일시적 사건으로 변동성이 커진 통화의 비중은 축소하여 환율 하락으로 인한 기금 손실을 방어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개선안에 대해 기금운용위는 해외자산의 통화구성을 조정하는 것으로 국내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통화구성 조정 시 운용통화의 종류, 통화별 조정 한도, 전체 조정 한도 등을 기금운용위원회에서 구체적으로 설정하여 신중하게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위원장인 박능후닫기박능후기사 모아보기 보건복지부장관은 “국민연금기금의 해외투자가 확대됨에 따라 외환 관리체계를 강화해 나가는 것은 필수 불가결한 것"이라며 "위험 관리 방안을 촘촘하게 마련해 국민들이 우려하시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금운용위는 이날 '노후 긴급자금 대부사업 개선방안'도 심의·의결했다. 또 헤지펀드와 관련 투명성 제약 요건을 개선하는 방안도 보고받았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회의실에서 제12차 생활방역위원회를 주재했다. / 사진출처= 보건복지부(2020.10.23)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