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컨콜] LG화학 "현대차와 코나EV 화재 원인규명 중…충당금 설정하더라도 부담 적을 것"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0-21 16:5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잇따른 화재 논란으로 리콜이 결정된 현대차 코나EV에 대해 배터리 공급사 LG화학이 보상 책임에 따른 재무부담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장승세 전지부문 경영전략담당 전무는 21일 LG화학 3분기 실적발표 설명회에서 코나EV 화재 관련 충당금 설정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현대차와 함께 원인 규명에 집중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장 전무는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충당금을 확정할 수 없다"면서도 "매년 매출의 1%를 워런티로 하고 있고 이미 상당한 금액이 쌓여있다"고 말했다.

현대차 코나EV.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