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윤종규 회장, 푸르덴셜생명 직원들과 첫 만남 가져…e-타운홀미팅 진행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9-24 09:51

편입 후 달라진 점, 시너지 창출 방안 등 이야기 나눠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23일 푸르덴셜생명 직원들과 ‘e-타운홀미팅’ 유튜브 생중계를 진행했다. /사진=KB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윤종규닫기윤종규기사 모아보기 KB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23일 그룹의 새로운 가족이 된 푸르덴셜생명 직원들과 ‘e-타운홀미팅’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첫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윤종규 회장과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은 KB금융그룹으로 편입 후 달라진 점과 시너지 창출 방안,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재 육성 등 다양한 주제의 관심사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KB금융은 윤종규 회장과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이 ‘e-타운홀미팅’ 시간을 함께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날 행사는 KB금융지주 및 KB국민은행 등 12개 계열사와의 타운홀미팅에 이어 올해 14번째로 개최됐다.

푸르덴셜생명의 한 직원은 “KB금융그룹의 가족이 된 후 고객들로부터 KB의 브랜드 이미지와 KB와의 긍정적인 거래 경험 등으로 인한 기대감이 크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푸르덴셜생명이 그동안 지켜온 가치가 KB금융그룹의 가족이 된 후에도 잘 유지되고 발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종규 회장은 “푸르덴셜생명의 영문 약어가 POK(Prudential Of Korea)인데, 이제는 Prudential Of KB의 POK가 되신 걸 축하드리고 감사드린다”고 답변했다.

이어 “푸르덴셜생명의 고객 우선, 고객 행복이라는 가치와 KB금융이 지향하는 고객 중심이라는 가치가 다르지 않고 실질적으로는 같은 의미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고객 중심·고객 행복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또한 윤종규 회장은 시너지에 대한 질문에 “상호간의 상승효과로 플러스 알파의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흔히 말하는 시너지인데, 가장 중요한 핵심은 KB를 위한 시너지가 되어서는 안되며 철저하게 고객을 위한 시너지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고 답변했다.

이어 “고객의 입장에서 더 큰 혜택을 느끼고 더욱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진정한 시너지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KB금융 관계자는 “그룹 내 활발하고 열린 소통을 통한 수평적이고 개방적인 기업문화 확산을 위해, 앞으로도 ‘경영진·직원·세대·직무·성별’ 등을 뛰어넘어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활동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